Lifestyle

서울 속 작은 유럽 #유럽감성핫플

코로나로 여행 못 가는 아쉬움을 달래주는 유럽 감성의 핫플레이스.

BYBAZAAR2021.06.04
이미지 출처: 리틀 버틀러 인스타그램(@cafe.littlebutler)

이미지 출처: 리틀 버틀러 인스타그램(@cafe.littlebutler)

리틀 버틀러
고즈넉한 북촌 초입에 자리 잡은 카페 리틀 버틀러! 최근 새롭게 문을 연 신상 핫플레이스답게 인기다. 파리 어느 골목의 카페를 통째로 옮겨놓은 듯 눈길 닿는 곳마다 유럽 감성이 충만한 곳! 특히 날씨 좋은 날이면 야외 테라스는 늘 만석이다. 커피와 차, 간단한 칵테일 메뉴가 준비되어 있는데, 에스프레소에 우유, 신선한 특제 화이트 크림을 듬뿍 올린 후 레몬 슈가링으로 마무리한 바닐라 슈페너는 가장 호응이 좋은 메뉴.
 
인스타그램 @cafe.littlebutler
 
이미지 출처: 까페테리아루나 인스타그램(@cafeteria_laluna)

이미지 출처: 까페테리아루나 인스타그램(@cafeteria_laluna)

 
 
카페테리아 루나
스페인 여행이 그리웠던 이들이라면 흡족해할 만한 곳! 공간 분위기부터 음식 맛까지 현지 느낌을 제대로 살린 스페인 음식 전문 레스토랑이다. 작게 자른 바게트 위에 연어, 푸아그라, 정어리, 부라타 치즈 등 다양한 식재료를 올려 핀으로 고정한 핀초를 메인으로 타파스, 감자 번위에 갈비살 패티와 치즈를 올린 버거 등 절로 와인을 부르게 만드는 메뉴들이 가득하다.
 
인스타그램 @cafeteria_laluna
 
 
이미지 출처: 포티드 인스타그램(@potid_sinchon)

이미지 출처: 포티드 인스타그램(@potid_sinchon)

 
 
포티드
영화 〈해리포터〉에서 영감을 얻어 완성한 카페 포티드. 이국적인 브리티시 감성을 지닌 곳으로 요즘 SNS에서 포토 스팟으로 뜨고 있다. 널찍한 공간 안에 놓인 가죽 소파와 고서, 오래된 빈티지 소품들은 유럽 고성에 온 것 같은 무드를 자아낸다. 다양한 커피 음료는 물론 매일 매장에서 직접 만드는 아이스크림과 쿠키를 맛볼 수 있다.
 
인스타그램 @potid_sinc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