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Culture

이번 주말, 자연을 생각한 전시에 가보는 건 어때요?

필환경 시대의 전시 두 곳

BYBAZAAR2021.03.11

이 재료로 강아지를?

사진 출처 @strol.gwanggyo
박상빈X스트롤 〈플라스틱 견들의 산책〉
광교 라이프스타일 편집숍 '스트롤'에서 열리고 있는 친환경 예술가, '박상빈' 작가의 〈플라스틱 견들의 산책〉 전시. 주로 버려진 플라스틱과 비닐을 재료로 다양한 오브제를 선보이고 있는 것. 특히, 공장에서 불량으로 폐기되는 컬러풀한 플라스틱 용기들을 모아 알아볼 수 없는 형태로 조각낸 다음, 이를 철 골조에 퍼즐 맞추듯 조립해 강아지 모형을 만들어 낸 작품이 눈길을 끈다. 플라스틱 견(犬)종 시리즈 작업을 통해 한 번 사용 후 버려지는 것들에 대한 무감각을 깨우고, 품종 개량과 공장형 생산 등 반려동물에 대한 사회적 인식까지 함께 나타내고자 했다고. 이 외에도 분쇄된 폐플라스틱을 녹여 만든 '멜팅 플라스틱' 설치 작품과 조각품 등을 만나볼 수 있다.

PLACE: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광교호수공원로 80, 앨리웨이몰 STROL
OPEN: 월-금 12PM – 9PM / 토-일 11AM-10PM (4월 4일까지)
*무료 관람/ 사전예약 없음

 

SNS 성지가 될 이곳 

코오롱스포츠 〈웨더 웨더〉
요즘 '핫플'로 떠오른 코오롱스포츠의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 자연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아웃도어 브랜드로서 '최근 급변하는 날씨'와 사람과의 관계를 아티스트 그룹 '플라스티크 판타스티크'와 협업해 〈웨더 웨더(Whether Weather)〉 전시 형태로 선보였다. 이 전시의 하이라이트는 이 그룹의 시그너처인 비닐 소재의 구조물을 1층 전시장에 식물과 함께 가득 채워 마치 숲 속 터널처럼 표현한 것. 더불어, 이동이 가능한 단순한 구조와 최소한의 장비, 재활용된 소재를 사용해 친환경적인 접근을 시도했다. 작업을 진행한 플라스티크 판타스티크는 "날씨나 바이러스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는 공간을 상상했으며, 실내에서도 자연을 느끼며 코로나블루로부터 지친 마음을 달랠 수 있는 공간을 표현하고자 했다"고 밝히기도. 색다른 전시를 원한다면 당장 달려가볼 것!
 
PLACE: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260 코오롱스포츠 한남
OPEN: 11AM – 8PM (5월까지)
*무료 관람/ 사전예약 없음 (한 공간에 4~5인만 입장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