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서머 시트러스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SUNNY CITRUS SCENT ... | 향수,여름,서머,시트러스,여름향수

SUNNY CITRUS SCENT남녀노소 불문하고 여름철 가장 널리 사랑받는 향은 역시 시트러스 노트다. 만다린, 레몬, 라임, 자몽, 오렌지, 베르가모트 등 감귤류는 에너지를 북돋고 기분을 전환시켜준다.과거 시트러스 노트가 귀엽거나 상쾌함 일색이었다면 최근 출시되는 향수들은 플로럴, 그린, 파우더리한 향조와 다양하게 조화되면서 우아하거나 모던하게 변신하고 있다. 즉 캐주얼한 코튼 셔츠에만 어울리는 것이 아니라 새틴 블라우스나 칵테일 드레스에도 충분히 어울린다는 말씀! Tiffany&Co. 티파니 오 드 퍼퓸 만다린의 활기찬 톱 노트에 아이리스의 풍성함이 더해진 스파클링 플로럴 머스크 향. 청량한 티파니 블루 리본, 반짝이는 다이아몬드 커팅을 연상시키는 보틀이 아름답다. 75ml 16만9천원. Prada 레스 인퓨전 디 프라다 만다린 비터 오렌지와 만다린의 상큼한 향에 파우더리한 오포포낙스가 만나 유쾌하고 청량하다. 100ml 16만4천원. Tom Ford Beauty 만다리노 디 아말피 아쿠아 이탈리아 동쪽 아말피 해변의 전경을 표현한 향수 ‘만다리노 디 아말피’가 더 신선해졌다. 만다린, 레몬의 향에 재스민 노트가 실려 여름밤의 로맨틱한 정취를 느끼게 해준다. 50ml 16만6천원. Chanel 레 조 드 샤넬, 파리-도빌 시칠리아와 칼라브리안 시트러스 노트가 합쳐진 가벼운 공기 같은 향수. ‘키가 큰 풀 사이로 걸어다니는 듯한 느낌’을 담고 싶었다는 올리비에 폴주의 말처럼 선선한 향. 125ml 18만9천원. Atelier Cologne 아이리스 리벨 모로칸 오렌지 플라워, 아이리스가 어우러져 화사하고 세련된 느낌. 200ml 28만원대. Guerlain 아쿠아 알레고리아 티주라 오 드 뚜왈렛 태양을 머금은 칼라브리안 베르가모트와 재스민, 그린티 블렌드의 향수. 미풍이 부는 푸른 여름 바다를 연상시킨다. 75ml 9만8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