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Culture

NCT 127 릴레이 키워드 Vol.3

NCT 127이 생각하는 NCT 127 마지막 에피소드. 재현, 태일, 태용에게 딱 맞는 닉네임!

BYBAZAAR2017.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