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허진호' 이상진 감독의 로맨스 영화, <창밖은 겨울>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Art&Culture

'리틀 허진호' 이상진 감독의 로맨스 영화, <창밖은 겨울>

영화 <창밖은 겨울>은 상실을 받아들이는 사이에서 느리게 피어나는 사랑의 온기를 담았다.

BAZAAR BY BAZAAR 2023.01.12
 
‘리틀 허진호’라는 입소문 때문에 찾아본 이상진 감독의 영화 〈창밖은 겨울〉은 이렇게 시작한다. 영화감독을 하다 진해로 내려와 버스기사로 일하는 석우(곽민규)는 대합실에서 고장 난 MP3를 줍는다. 분실물 보관소를 담당하는 버스회사 직원 영애(한선화)는 요즘 누가 MP3를 쓰냐며 버린 것이라 말하지만, 석우는 안에 든 음악이 궁금하고, 날마다 주인이 찾으러 왔는지 궁금하다. 두 사람은 MP3를 고치러 마을 어귀를 돌고 전파사를 수소문하러 다닌다.
서로를 알아가는 전형적인 러브스토리의 진척을 붙잡는 건, 전 애인 수연(목규리)의 존재. 미련으로 가득한 석우는 수연에게 당당하고 싶어 탁구대회를 나간다고 선언한다. 한때 탁구 선수였던 영애와 연습을 강행하고, 마침내 대회 날 수연이 MP3를 두고 간 걸 알게 된 석우의 감정은 무너진다. 끝을 실감하고 나니 계절은 겨울이 된다. 버스를 몰아 집 앞까지 바래다주는 일, 터미널 벤치에 앉아 나눠 먹는 귤 한 조각과 자판기 커피. 시간이 느리게 흐르는 듯한 소도시를 배경으로 현실적인 일상이 내내 온기를 더한다.
〈8월의 크리스마스〉가 떠오르듯 시종 서정적인 분위기 속에서도 신비로운 전파사를 통한 판타지 장르적인 재미, 열띤 랠리가 이어지며 스포츠영화 같은 박진감도 선사한다. “버리고 싶은데 잃어버린 척하는 게 아닐까요?” 대사처럼 감독은 무언가를 상실한 이들이 내일로 나아가는 이야기를 펼쳐놓는다. 시작하는 사랑의 순간을 담는다. 사랑이 지나간 자리에.

Keyword

Credit

    에디터/ 안서경
    사진/ 영화사 진진 제공
    디지털 디자인/ GRAFIKSANG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