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프 준비중이라면 참고! 유이가 찍은 세 가지 바디프로필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Beauty

바프 준비중이라면 참고! 유이가 찍은 세 가지 바디프로필

스포티부터 매니시까지, 1인 3색 분위기. 나는 어떻게 찍을까?

BAZAAR BY BAZAAR 2022.06.24
@유이 인스타그램

@유이 인스타그램

작년부터 꾸준히 바디 프로필로 기록을 남기고 있는 유이. 〈온앤오프〉에서 굶는 다이어트와 몸무게 강박에서 벗어나 자신을 위한 바디프로필 촬영을 준비하는 과정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젠 몸무게보다는 ‘예쁘고 건강한 몸’이라는 기준이 생겼다고 말하는 유이. 그가 작년 4월부터 지금까지 촬영한 세 가지 바디 프로필을 살펴보자. 바디 프로필을 준비하는 많은 사람에게도 참고가 될 듯!

1. 조이 앤 컬러풀

언니와 함께 다이어트한 후 촬영한 첫 번째 바디프로필. 컬러 배경 사진과 아기자기한 소품으로 유명한 밸런스 버튼 스튜디오에서 사진을 찍었다. 쨍한 색의 크롭탑과 숏 팬츠로 선명한 복근과 탄탄한 허벅지를 드러냈다. 경쾌하고 밝은, 통통 튀는 에너지가 느껴지는 사진!

2. 이것은 화보?

매니시한 재킷과 팬츠, 운동화 차림에 복근을 드러낸 바디 프로필. 드레시한 보디 수트와 웨스턴 부츠를 매치한 컷도 함께 촬영했다. 전체적으로 특별함이 느껴지는 여배우 화보 느낌의 바디프로필. 힙스테이 스튜디오에서 촬영했는데, 컬러풀한 빛을 그라데이션하거나 핀 조명을 사용한 배경으로 인기 있는 바디프로필 스튜디오다.
일상적이지 않은 특별함과 은근한 고급스러움이 느껴진다. 특히 재킷+팬츠에 블랙 탑 룩은 바디 프로필을 준비한다면 주목. 복근만 잘 만들어 두면 성공할 수 있는 숨은 ‘꿀컷’이다.

3. 이 구역의 힙걸

많은 소품보다는 다양한 포즈와 은은한 빛, 그림자를 잘 활용하는 하프웨이 스튜디오에서 촬영한 바디 프로필. 바디프로필 촬영용으로 인기가 높은 배드블러드 브라와 하의를 입고, 그 위에 조거 팬츠와 볼캡을 매치해 ‘힙’ 최대치. 무심한 듯 시크한 포즈와 카메라를 보지 않는 자연스러운 시선처리도 참고할 만하다. 야한 느낌 없는, 건강하고 자연스러운 느낌의 바디프로필. 

Weekly Hot Issue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