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배우 오영수 한국 배우 최초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 수상!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Celebrity

<오징어게임> 배우 오영수 한국 배우 최초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 수상!

BAZAAR BY BAZAAR 2022.01.10
사진/골든글로브

사진/골든글로브

배우 오영수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으로 한국 배우 최초 제 79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TV 시리즈 드라마 부분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그는 오징어게임에서 “이러다 다 죽어” "우리 깐부잖아" 등 명대사를 남기며 전 세계를 홀리기도. 〈오징어게임〉은 작품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에 3개 부분 후보에 오르는 기록을 남겼다.
 
사진/골든글로브
 
아쉽게도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배우 이정재는 수상이 불발됐지만, 한국 배우 최초로 주연상 후보에 오르는 뜻깊은 기록을 남겼다. 이번 남우 주연상은 영화 〈석세션〉의 제레미 스토롱이 수상했다. 작품상 역시 〈석세션〉이 거머쥐었다. 아쉽게도 작품상과 남우주연상은 수상이 불발됐으나 한국 역사상 초유의 기록이다. 
 
배우 오영수 수상소감

배우 오영수 수상소감

〈오징어게임〉 배우들은 이번 시상식에는 모두 불참했지만, 배우 오영수는 수상 직후 생애 처음으로 내가 나에게 “괜찮은 놈이야”라고 말했다며, "모두 감사하다" 수상 소감을 전했다고 합니다. 다시 한번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Weekly Hot Issue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