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rity

<지옥>의 민혜진으로 돌아온 김현주의 대체불가 카리스마!

전 세계의 인기를 얻으며 제 2의 전성기를 맞이한 김현주의 화보 공개.

BYBAZAAR2021.11.26
연일 전 세계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TV(비영어)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의 히로인 배우 김현주와 〈하퍼스 바자〉가 만났다. 인간의 나약함과 강인함을 모두 보여주는 캐릭터 ‘민혜진’을 맡아 카리스마를 뿜어낸 김현주. 화보 역시 힘있는 흑백 사진으로 단단한 눈빛과 표정이 담겨 있다.
 
〈지옥〉은 웹툰 원작과 마니아가 있는 시리즈. 이어진 인터뷰에서 원작자이자 시리즈 감독인 연상호와의 작업에 대한 질문에 “연상호 감독님은 스마트하고 유머 감각 있고 생각의 영역이 굉장히 넓었다. 배우들에게 한계점을 두지 않고 해석한 그대로 표현해주기를 원했다. 같이 작업했지만 여전히 궁금증이 남아 있고 물음표를 남겨두는 것이 좋을 것 같은 사람이다.”, 웹툰 원작 속 민혜진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서는 “닮은 모습 보다는 작품을 하는 데 큰 의미를 뒀다. 신선하고 재미 있어 보였고 인간의 다양성을 표현하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민혜진이 강한 캐릭터로 비춰지지만 등장인물 모두가 똑같이 나약한 인간이다. 세상 속에서 흔들리고 무너지고 다시 일어나는 이야기를 주목하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첫 크리처물 경험에 대해서는 “모든 연기를 직접적인 경험을 통해서 하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있을 법 하거나 내가 감당할 수 있는 연기를 해왔다. 이번에는 많이 달랐다. 지옥의 사자들이 나타났을 때 나는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할까? 단지 놀라는 표정일까? 공포일까? 수도 없이 생각했다. 지금까지 상대 배우의 도움을 많이 받았구나 싶었고, 꽤 오래 연기 활동을 했는데 아직 겪어보지 않은 작업 스타일이 많다는 걸 새삼 깨달았다. 모르는 게 부끄러울 때도 있었지만 지금은 모르는 게 있어서 재미 있다. 알아 가자는 여유가 생겼다.”며 오랜 연기 경험을 통해 얻은 여유와 겸손을 보였다.
 
배우 김현주의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12월호 웹사이트(harpersbazaar.co.kr)와 인스타그램(@harpersbazaarkorea)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