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얼쑤 좋다, 타이포잔치가 열렸다!

이토록 기발하고 아름다운 문자들이라니! 세계 유일의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가 지금 서울에서 열리고 있다.

BYBAZAAR2021.09.29
올해로 7회째를 맞은 〈타이포잔치: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이하 타이포잔치〉가 옛 서울역사인 문화역서울 284에서 막을 올렸다. 2001년 처음 개최된 〈타이포잔치〉는 2년마다 열리는 세계 유일의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다. 시각 디자인과 글자 디자인을 중심으로 일러스트레이션, 현대미술, 공예, 사진 등을 포함한 시각예술 전반을 다루는 전시다.

 〈타이포잔치  2021: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 거북이와  두루미 ’ 〉  포스터

〈타이포잔치 2021: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 거북이와 두루미 ’ 〉 포스터

 
타이포잔치 2021: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거북이와 두루미’
〈타이포잔치〉는 매회 문학, 도시, 몸, 사물 등 하나의 주제를 선정해 전시를 진행하는데, 올해 주제는 바로 ‘문자와 생명’이다. 생명은 생성과 소멸을 반복하는 순환의 고리 안에 있다. 올해 〈타이포잔치〉에서는 이 순환을 인간의 근원적 욕망이 시작되는 지점으로 바라보고 문자를 근간으로 표현되는 인간의 욕망(원초적인 바람, 신념 등)을 세계 50여 팀의 작품으로 선보이는 것이다.
타이포잔치 공식 인스타그램 @typojanchi타이포잔치 공식 인스타그램 @typojanchi타이포잔치 공식 인스타그램 @typojanchi
전시장은 크게 4개의 파트로 구분된다. 파트 1의 ‘기원과 기복’에서는 생성과 호기심을 테마로 한 작품들을 만날 수 있으며, 파트 2는 ‘기록과 선언’에 대해 다룬다. 전시는 파트 3의 ‘계시와 상상’, 파트 4의 ‘존재와 지속’이라는 테마로 이어진다. 단순 글자 전시가 아닌 시각예술 전 분야를 다룬 전시로, ‘잔치’라는 이름처럼 누구나 흥미롭게 볼 수 있을 것이다. 게다가 문화역서울 284는 한국 근·현대사의 주요 무대였던 옛 서울역사를 복원해 복합문화공간으로 개관한 곳이다. 100년의 역사를 간직한 르네상스 양식의 건축물과 독특한 그래픽 작품들이 만들어내는 시너지가 무엇보다 좋다.

 타이포잔치  공식  인스타그램 @typojanchi

타이포잔치 공식 인스타그램 @typojanchi

‘문자와 생명’을 주제로 한 이번 〈타이포잔치〉의 또 다른 이름은 ‘거북이와 두루미’다. 십장생의 일원으로 건강과 장수를 기원하는 의미가 담겼으며, 우리에게는 옛 코미디 프로에서 자식의 장수를 기원하며 지어준 이름 ‘김수한무 거북이와 두루미 삼천갑자 동방삭…’으로 친숙한 그것 말이다. ‘장수’라는 욕망의 상징인 거북이와 두루미가 전시의 이름이 된 이유다. 한 번 보면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선명한 연두색의 포스터 또한 동양의 거북이와 두루미 이미지에서 착안한 것. 귀여운 인형으로 유명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뚜까따와 콜라보레이션한 〈타이포잔치〉 한정판 ‘거북이와 두루미’ 굿즈도 놓칠 수 없다. 
뚜까따 공식 인스타그램 @tukata.kr뚜까따 공식 인스타그램 @tukata.kr뚜까따 공식 인스타그램 @tukata.kr
 
전시 장소 서울시 중구 통일로 1 문화역서울 284
전시 기간 2021년 10월 17일까지
사전 예약 네이버에 타이포잔치 검색 후 예약 (무료)
홈페이지typojanchi.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