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지나간 여름이 여기에 있네! 주말 전시 추천

보기만 해도 힐링이 되는 그림 전시

BYBAZAAR2021.08.26
여름 바람 (Summer Breeze), 1995 © Alice Dalton Brown

여름 바람 (Summer Breeze), 1995 © Alice Dalton Brown

 
창문 너머로 보이는 호수, 방 안으로 들어온 햇살, 바람에 흔들리는 커튼. 나른한 여름 오후의 평화로운 풍경이 캔버스 안에 담겼다. 얼핏 사진으로 착각할 만큼 세심한 붓터치가 인상적인 이 작품을 그린 주인공은 앨리스 달튼 브라운이다. 자연과 인공적인 소재의 대비를 섬세하게 그려내는 화가, 앨리스 달튼 브라운의 인생 최초의 회고전 〈앨리스 달튼 브라운, 빛이 머무는 자리〉가 지금 마이아트뮤지엄에서 열리고 있다. 
 
어룽거리는 분홍빛 (My Dappled Pink), 1992 © Alice Dalton Brown

어룽거리는 분홍빛 (My Dappled Pink), 1992 © Alice Dalton Brown

나무 그림자와 계단 (Tree Shadow with Stairs), 1977 © Alice Dalton Brown

나무 그림자와 계단 (Tree Shadow with Stairs), 1977 © Alice Dalton Brown

황혼에 물든 날 (Long Golden Day), 2000 © Alice Dalton Brown

황혼에 물든 날 (Long Golden Day), 2000 © Alice Dalton Brown

 
앨리스 달튼 브라운의 첫 회고전답게 전시에서는 작가의 지난 50여 년간의 작품 활동을 총망라하는 작품 80여 점이 선보여진다. 현재까지 왕성히 활동하고 있는 그는 마이아트뮤지엄에서의 첫 회고전을 위해 세 점의 대작을 완성하기도! 이번 전시는 총 4개의 섹션으로 구성되었으며, 세 번째 섹션에서 앨리스 달튼 브라운이 2000년대부터 그려온 대표작 여름 바람 시리즈를 만날 수 있다. 
 
느지막이 부는 바람 (Late Breeze), 2012 © Alice Dalton Brown

느지막이 부는 바람 (Late Breeze), 2012 © Alice Dalton Brown

 
여름의 빛과 물, 바람이 어우러진 작품 속 풍경은 관람객으로 하여금 휴식을 취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들게 한다. 끝나가는 여름이 아쉽다면, 이 전시를 보러 가자. 
 
정적인 순간 (In the Quiet Moment), 2021 © Alice Dalton Brown

정적인 순간 (In the Quiet Moment), 2021 © Alice Dalton Brown

한편 앨리스 달튼 브라운은 1939년 미국 동부 펜실베니아 댄빌에서 태어났다. 뉴욕 주 이타카에서 청소년기를 보내며 그곳의 햇빛과 그림자 등에 예술적 영감을 받았다. 가정을 꾸리고 세 아이를 양육하며 아크릴 물감으로 작업을 이어오던 중 1970년 뉴욕 중심부로 거주지를 옮기게 되면서 소호의 여러 갤러리에 전시된 포토리얼리즘 작품을 접하고 지금의 극사실주의 화풍을 확립했다. 국내에서는 드라마 〈부부의 세계〉, 〈비밀의 숲〉 등에 ‘황혼에 물든 날(Long Golden Day)’의 아트 프린트가 소개되며 더욱 유명해졌다.
 
 
앨리스 달튼 브라운, 빛이 머무는 자리,
전시 기간 2021년 10월 24일까지

홈페이지 www.myartmuseum.co.kr, 마이아트뮤지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