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ICON, 샤넬 19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마거릿 퀄리, 마린 백트, 테일러 러셀이 함께한 ‘샤넬 19 백’ 캠페인. 영화 촬영장을 방불케했던 그 비하인드 신을 공개했다.

NEW ICON,

샤넬 19
골드 메탈의 커다란 커프 체인 손잡이가 들기 편하도록 디자인되었다.

골드 메탈의 커다란 커프 체인 손잡이가 들기 편하도록 디자인되었다.

프렌치 시크의 선봉이자 패션의 대명사가 된 샤넬. 이 이름은 한 여성의 솔직하고 담대한 내면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여자들에게도 활동하기 편한 수트를 입히고 싶어요. 수트지만 여전히 여성미가 돋보이는 스타일로요.” 가브리엘 샤넬의 대담하고 자유로운 디자인은 여성복에 즉각적인 혁명을 가져왔다. 이 발상은 1955년 2월 탄생한 어깨에 메는 최초의 핸드백 ‘2.55’로 이어졌고, 곧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지금까지도 스테디셀러로 이어질 만큼! 거대한 백 아카이브를 지닌 브랜드답게 샤넬 백은 끊임없이 옛것을 새롭게, 하지만 고유의 감성은 지킨 채 명민하게 진화해왔다. 그리고 60여년이 지난 2019년, 샤넬의 세 번째 수장 버지니 비아르는 가브리엘 샤넬과 칼 라거펠트의 히트작을 이을 ‘샤넬 19 백’을 탄생시켰다(‘2.55’ 백과 마찬가지로 탄생된 해에서 이름을 따왔다.) 그렇다면 ‘비아르표’ 디자인은 어떻게 다를까? 가장 먼저 유연하고 부드러운 가죽 소재가 돋보인다. 이는 어깨에 메고 뛰어도 몸에 충격을 최소화해줄 만큼 푹신한 착용감을 자랑한다. 마치 베개를 들고 다니듯! 여기에 들기 편하도록 골드 메탈의 커다란 커프 체인 손잡이를 더했다. 이는 많은 것을 들고 다니는 현대 여성들을 위해 고안한 것. 간격이 넓어진 맥시 사이즈의 다이아몬드 퀼팅 디테일과 오버사이즈 더블 C 장금 장치, 가죽을 함께 엮은 메탈 체인 등 하우스의 코드를 활용한 한층 대담해진 디자인도 빼놓을 수 없다.

최근 버지니 비아르는 소피아 코폴라 감독과 함께 샤넬 19 백 캠페인 촬영을 마쳤다. 코폴라는 15살에 샤넬에서 인턴을 한 적이 있는, 샤넬 하우스의 오랜 친구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샤넬의 클래식함이 다양한 성격, 취향과 어울릴 수 있고, 어떤 여성이 들어도 멋지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마거릿은 활기가 넘치고, 테일러는 발랄한 에너지로 가득하며, 마린은 정의하기 힘든 프랑스적 아름다움을 지녔죠.” 소피아 코폴라가 세 명의 캠페인 뮤즈에 대해 언급한 말이다.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TV 드라마 〈포시/버든〉에 출연한 마거릿 퀄리(Margaret Qualley), 트레이 에드워드 슐츠 감독의 〈웨이브스〉와 TV 드라마 〈로스트 인 스페이스〉를 통해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테일러 러셀(Taylor Russel), 그리고 아르노 말레르브 감독의 TV 드라마 〈몰록〉, 로베르토 베니니와 함께 마테오 가로네 감독의 영화 〈피노키오〉에서 주연을 맡을 예정인 마린 백트(Marine Vacth)가 이번 캠페인의 주인공. 포토그래퍼 스티븐 마이젤의 카메라 앞에 선 세 명의 배우들은 각자의 독특한 개성을 표출하며 다양한 현대여성을 대변했다. 특히 샤넬의 뮤즈이자 오랜 친구인 마린 백트는 샤넬 19 백의 장점을 정확하게 짚어낸다. “샤넬 19 백은 밝은 컬러와 톤이 눈길을 사로잡아요. 따뜻함과 즐거운 에너지를 발산하죠. 절로 웃음 짓게 해요.” 그녀의 말처럼 블루, 그린, 딥 레드, 다크 핑크 등 샤넬 19 백의 컬러 팔레트는 기분 좋은 에너지를 전한다. 또 클래식을 초월하는 과감함도 지녔다. “샤넬 19 백은 시대를 초월하는 동시에 즐거움을 주죠. 모험을 두려워하지 않고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을 즐기는, 제 성격과 비슷해요.” 테일러 러셀이 말한다. 마거릿 퀄리도 한마디 거든다. “샤넬 19 백은 정말 쿨해요.”


마거릿 퀄리는 활기가 넘치고, 테일러 러셀은 발랄한 에너지로 가득하며, 마린 백트는 정의하기 힘든 프랑스적 아름다움을 지녔죠 - 소피아 코폴라


카메라 앞에 선 샤넬의 오랜 친구이자 뮤즈인 마린 백트.

카메라 앞에 선 샤넬의 오랜 친구이자 뮤즈인 마린 백트.

코코 샤넬, 칼 라거펠트, 버지니 비아르까지, 수많은 브랜드가 뜨고 진 패션계에서 오랜 시간 흔들림 없이 브랜드를 이어온 것은 단순한 행운이 아니다. 갈대 같은 소비자들의 마음을 매번 사로잡는 직관적인 감각과 도전을 멈추기 않았기 때문이다. 거대한 제국을 이룬 지금도 샤넬은 브랜드의 유산을 수호하는 동시에 시대와 긴밀한 호흡을 유지하며 브랜드의 정체성을 잃지 않고 있다. 샤넬의 뮤즈들은 그런 의미에서 버지니 비아르에 대한 애정을 아끼지 않았다. “버지니 비아르를 존경해요. 그녀의 디자인은 다양하고, 여성의 일상에 적합하죠. 여성들을 자유롭고 더 강하게 만드는 힘이 있어요.” 마린 백트가 말한다. 마거릿 퀄리도 비슷한 이야기를 전한다. “그녀의 옷을 입을 땐 자신감이 넘치죠.”
샤넬의 뿌리로 돌아간 샤넬 19 백은 하우스 역사의 중요한 시점에 과거와 현재, 미래를 이어주는 상징적인 연결고리로 등장했다. 소피아 코폴라도 이에 덧붙인다. “버지니 비아르는 샤넬을 사랑하고 또 존경해요. 가브리엘 샤넬이 시작해 칼 라거펠트가 구축시킨 하우스의 고유 코드를 기반으로 오늘날의 강인한 여성을 위해 계속해서 전진할 거예요.”

샤넬 공식 홈페이지: chanel.com





마거릿 퀄리, 마린 백트, 테일러 러셀이 함께한 ‘샤넬 19 백’ 캠페인. 영화 촬영장을 방불케했던 그 비하인드 신을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