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y

전도연, 강렬한 뷰티 뮤즈로 탄생

'미친 존재감' 뽐내는 전도연의 강렬한 화보.

BYBAZAAR2020.02.21
  
 
새로운 배역과 장르에 도전하는 것은 저에게 큰 기쁨
 
아름다움은 스스로 만족하는 주체적인 삶을 통해 드러나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선보인 배우 전도연이 화보에서도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번 화보는 2월 20일에 발행하는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와 함께 했으며, 아방가르드 프리미엄 스킨케어 브랜드 ‘헬레나 루빈스타인’의 로컬 앰버서더로서 진행하는 첫 촬영이었다.
 
전도연은 브랜드가 추구하는 여성상에 깊이 공감하며 그 모습을 완벽하게 그려냈다.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그녀는 “아름다움은 외모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스스로 만족하는 주체적인 삶과 그로 인해 얻어지는 열정, 자신감 등을 모두 포함한다고 생각해요. 저 역시 작품을 대할 때 능동적으로 나만의 캐릭터를 만들어가죠.”라고 전했다. 또 한 장르에 갇히기 보다 다양한 작품에 도전하는 걸 즐긴다고 덧붙였다. “캐릭터에도 제한을 두지 않아요. 새로운 배역과 장르에 도전하는 일은 저에게 큰 기쁨이죠.”
 
오랜만의 뷰티 촬영에서도 굴욕 없는 피부 비결을 묻자 “운동을 열심해 해서 땀과 노폐물을 빼준 뒤 헬레나 루빈스타인 ‘리-플라스티 리커버리 나이트 크림’을 듬뿍 바르고 휴식을 취한다.”고 소개했다.
 
 
전도연의 도자기 같은 피부와 독보적인 카리스마는 화보와 영상은 〈하퍼스 바자〉 3월호, 웹사이트(harpersbazaar.co.kr)와 인스타그램 (@harpersbazaarkorea)을 통해 만날 수 있다.
 
 

Keyword

Credit

  • 에디터/ 정혜미
  • 사진/ 김영준
  • 모델/ 전도연
  • 메이크업/ 원조연
  • 헤어/ 이선영
  • 네일/ 박은경
  • 스타일리스트/ 강이슬
  • 세트 디자인/ 최서윤(다락)
  • 어시스턴트/ 주효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