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의 사진가의 정물 사진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해가 바뀐다. 지나간 시간은 머물고 다가올 시간은 펼쳐진다. | 정물사진,사진가,전시,전시회,사진전

 ━  STILL LIFE   열 명의 사진가가 보내온 정물 사진. 벽 한구석에 마음 한편에 담아둘수 있도록. 곽기곤 Kwak Kigon 패션 사진가로 활동하며 개인 작업도 한다. 개인 작업을 모은 전시 «Pieces»를 n/a 갤러리에서 2월 5일까지 연다.   김보성 Kim Bosung 패션 사진가. 1974년 서울에서 나고 자랐다. 서울에서 작업 중. 〈tabel02_gaze〉, 2010.화보 촬영 후에 남은 소품. 촬영 중 당시는 과일 조각들이 주인공은 아니었다. 기대하지 않았던 불규칙의 아름다움. 김영준 Kim Yeongjun 마흔 살. 패션 사진을 찍는다. 〈色花(색화)〉, 2018.얼마 전부터 시작한 새로운 개인 작업. 꽃을 주제로 내가 생각해온 아름다움의 실체에 조금씩 다가가고 있다.   신선혜 Shin Sunhye 사람, 옷, 도시, 플라스틱, 콩, 돌멩이, 꽃 등등 아주 다양하고 사소한 것을 찍는 걸 좋아하는 사진가.   〈small things 〉, 2019.이유를 잘 설명할 순 없지만, 그냥 내가 좋아하는 컬러와 사소하고 잡다한 물건들이 두서없이 모여 있던 사랑스러운 풍경.   안상미 An Sangmi 서울에서 패션 사진을 찍는다. 과일과 꽃이 함께하는 촬영을 좋아한다. 〈촬영 전〉, 2016.과일과 꽃은 스스로 예쁘려고 애쓰지 않는다. 그래서 예쁘다.   안초롱 An Chorong 사진 매체로 활동하는 여성 미술가. 빵의 단면에 발린 버터가 상온에 닿은 순간의 질감, 폴리에스테르의 주름 등에 쉽게 매혹된다. 〈baguette〉, 2018.성수기를 피해 떠난 여행이었고 조식을 먹으러 가던 차에 찍었다. 친구가, 나트랑에는 한국 사람이 별로 없다고 해서 선택한 여행지였는데 왜 여행지에서 한국 사람을 만나면 황급하게 그 자리를 피하게 되는 걸까? 나도 한국 사람인데.   양문모 Yang Moonmo 작년에 첫 개인전 «somewhere»를 마친 후 영상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그에 대한 결과물을 코리아나 미술관과 세화 미술관에서 전시 중이다. 〈somewhere FR08S〉, 2009.10여 년 전 선풍기 하나 없던 파리의 작은 스튜디오, 매미가 마치 귀에 대고 큰 소리로 구애를 하듯이 울었던 수박이 나오는 그때 언저리. 그 이후로도 오랫동안 함께였던 자동카메라를 처음 든 해였다.   유상민 Yu Sangmin 아름답다 느끼는 것을 찍는다. 아름다움을 향한 시선은 조금씩 바뀌는데 요즘에는 각 사물이나 인물이 가지고 있는 패턴이나 질서 체계에 관심이 많다. 〈colour, Beijing〉, 2019.꽃은 서양인데 화병은 동양이다. 대조되면서 어우러진다.   장우철 Jang Woochul 오랫동안 잡지 에디터였고, 글과 사진을 다루는 작가이다. 두 권의 책을 쓰고, 아홉 번의 전시회를 열었다. 〈少年剪紅 a boy cuts a flower #11〉, 2019.분리됨 가라앉음 고요함 마침내 숨막힘을 만끽하려는 폭력이 극에 달하는 시간. 꽃은 저대로 한때를 보내고, 소년은 잠이 들었지만.   정멜멜 Chung Melmel 스튜디오 텍스처 온 텍스처, 빈티지 숍 텍스처 숍의 일원. 자연스러운 것, 아름다운 것, 때로는 무의미한 것을 담고 싶다. 〈pieces of pottery〉, 2019.다양한 물성과 질감을 결합한 정물 기록 작업 중. 요즘에는 부주의로 깨진 도자기들을 이어 붙이거나 쌓아 올려 사진으로 남겨두는 〈pieces of pottery〉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해가 바뀐다. 지나간 시간은 머물고 다가올 시간은 펼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