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 #남사친 룩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바자' 패션 에디터들의 지극히 사적인 취향인 담긴, 2018 F/W 남성 컬렉션 속 욕망의 리스트. | 스타일링,코트,타탄체크,오버사이즈,하퍼스바자

OVERSIZE ME새로운 코트를 장만하고 싶은 마음 때문일까, 유독 겨울이 기다려진다. 올해 나의 선택은 오버사이즈 코트. 다채로운 오버사이즈 코트 중 시선을 사로잡은 건 우영미의 헤링본 코트로 각진 어깨와 넉넉한 실루엣이 마음에 든다. 실루엣이 가진 힘이 있기에 디자인은 심플해도 무방하다. 청바지에 흰 티셔츠라는 가장 기본적인 조합과도 궁합이 좋다.에디터/ 서동범—CUTE BOYS어째 나이가 들수록 귀여운 것에 더 마음이 끌린다. 어린 시절 즐겨 봤던 만화 캐릭터를 모티프로 한 피스들, 그중에서도 구찌, 캘빈 클라인, 로에베 등에서 선보인 큼직한 카툰 프린트의 오버사이즈 스웨터는 유니크한 데다 귀엽기까지 하다. 평소 담백한 옷차림을 즐기는 남자가 가끔씩 이런 룩으로 ‘끼’를 발산해준다면 더 바랄 게 없을 듯.에디터/ 이진선—CHECK MATE겨울 옷장에 경쾌한 기운을 주입해줄 타탄체크에 마음을 뺏겼다. 특히 이번 시즌엔 채도 높은 컬러로 발랄함을 강조한 것이 특징. 에디터의 위시 리스트인 버버리의 플리츠 스커트는 귀여우면서도 영국적인 뉘앙스를 자아내고, 프라다의 오버사이즈 코트는 그 하나로 충분히 멋스러울 것 같다. 뭔가 색다른 걸 원한다면 드리스 반 노튼이나 펜디처럼 체크 아이템을 레이어링해 대담한 패턴 플레이를 즐겨볼 것.에디터/ 윤혜영—WITTY SPORTISM남성복 컬렉션에서 시선을 사로잡은 건 위트가 담긴 스포티한 아이템들. 버버리의 오버사이즈 티셔츠에는 사이하이 부츠를 매치하고, 질 샌더의 터틀넥과 패딩 랩 스커트에는 투박한 팬츠 대신 레깅스로 대체한다면 쿨한 젠더리스 룩을 완성할 수 있겠다. 물론 여성성을 잃지 않는 태도는 필수.에디터/ 황인애—ELEGANT SHEARLING쿨한 겨울 스타일링을 위한 필수 아이템, 시어링! 라이더 스타일의 시어링 재킷에 싫증이 나던 참이었는데 벨루티에서 해답을 찾았다. 여유로운 실루엣과 우아한 아이보리 컬러가 특징인 시어링 코트가 바로 그것. 양털을 짧게 깎아 무게와 양감을 최소화했으니 실용성마저 뛰어나다. 벨트를 질끈 묶고, 블랙 슬랙스와 첼시 부츠로 담백하게 마무리한 스타일링도 눈여겨보길.어시스턴트 에디터/ 이병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