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교차가 큰 요즘, 옷차림에 힘을 실어줄 아우터들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Fashion

일교차가 큰 요즘, 옷차림에 힘을 실어줄 아우터들

또 다른 계절로 흘러가는 지금, 옷차림에 힘을 실어줄 네 가지 아우터.

BAZAAR BY BAZAAR 2022.10.03
 
Loewe

Loewe

BOMBER BOMB!

일명 ‘항공점퍼’라 불리며 매 시즌 디자이너들에 의해 진화하는 아이템, 보머 재킷. 이번 시즌에도 다채로운 모습으로 런웨이를 수놓았다. 그 중 프라다는 오버사이즈 보머 재킷에 깃털과 아플리케 장식으로 쿠튀르 터치를 더했고, 지방시는 아찔한 사이하이 부츠를 매치해 관능적인 무드로 완성했다. 컬러와 소재, 길이에 따라 색다른 스타일을 선사하는 보머 재킷을 단짝으로 둘 것.
 
보머 재킷은 Onitsuka Tiger.GivenchyDavid Koma보머 재킷은 Stella McCartneyPrada보머 재킷은 Etro.크롭트 보머 재킷은 Diesel.
Chanel

Chanel

THE NEW CLASSIC

영원불멸의 클래식, 트렌치코트의 변주가 두드러진다. 샤넬을 필두로 알렉산더 맥퀸, 보테가 베네타 등 대다수의 브랜드가 선택한 소재는 바로 가죽. 가죽은 광택이나 패턴, 컬러에 따라 클래식부터 펑키한 스타일까지 활용도가 높다. 다소 밋밋할 수 있는 블랙 트렌치코트는 아크네 스튜디오처럼 볼드한 벨트로 악센트를 줄 것. 컬러가 돋보이는 트렌치코트를 선택했다면 이너와 액세서리를 블랙으로 매치한 클로에의 스타일링을 참고하라.
 
트렌치코트는 1천2백30만원대 The Row by Net-A-Porter.Alexander McQueen트렌치코트는 3백80만원대 Alessandra Rich. 트렌치코트는 Bottega Veneta.Chloé트렌치코트는 1백50만원대 Courrèges by Farfetch. Acne Studios
※ 가격이 표기되지 않은 제품은 모두 가격 미정. 

Keyword

Credit

    에디터/ 김경후
    사진/ 홍지은, Farfetch, Matchesfashion
    사진/ Net-A-Porter(제품), Imaxtree(런웨이)
    디지털 디자인/ GRAFIKSANG

Weekly Hot Issue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