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업의 건축 여정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김중업과 르 코르뷔지에의 숨겨진 이야기 | 전시,건축,김중업,르 코르뷔지에

안양예술공원에 위치한 김중업건축박물관에서 흥미로운 전시가 열리고 있다. 현대건축의 거장 르 코르뷔지에의 유일한 한국인 제자로 알려진 김중업의 건축 여정을 시간순으로 좇아가는 대규모 특별전이 6월 17일까지 계속된다.은 로드무비 같은 구성을 취한다. 1952년 제1회 국제예술가대회가 열린 베니스에서 르 코르뷔지에를 처음 만난 김중업은 귀국도 마다한 채 파리로 건너간다.코리아에서 온 모던보이의 순정 넘치는 프러포즈에 당시 르 코르뷔지에는 어이없는 표정을 지었다지만 결국 김중업은 ‘아틀리에 르 코르뷔지에’의 일원이 되어 3년 2개월간 근무했고 거기서 그가 그린 도면은 총 326점에 이른다.김중업 작고 30주기를 기념하기 위해 기획된 이번 특별전은 르 코르뷔지에 재단과의 협력으로 김중업이 그때 그렸던 도면 전체를 목록화했고, 그중 주요 작품의 원본 자료 123점을 대여해서 전시했다.르 코르뷔지에에게 처음으로 보냈던 작은 명함부터 파리에서의 외로움을 기록했던 일기와 편지까지, ‘건축은 인간에의 찬가’라고 표현했던 어느 낭만주의 건축가의 사적인 순간과 역사적인 기록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