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트 사용법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무엇을 입느냐보다 어떻게 입느냐가 중요한 이번 시즌. 창의적인 벨트 연출 방식이 어떠한 스타일링보다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 스타일링,2016fw,벨트,레이어드

 FASHIONABLE LINK백에 매달린 인형이나 열쇠고리를 보고 비웃어왔다면 그 생각을 바꿀 때가 됐다. 1990년대 성행하던 참 장식이 몇 해 전부터 다시 유행의 궤도에 들어섰다. 단, 가방이 아닌 벨트에 매달아야 된다는 점이 새롭다. 런웨이에서는 프라다 컬렉션을 참고할 만한데, 여기에서 주목해야 할 건 하니스(Harness)다. 하니스는 다양한 용도와 뜻이 있지만 여기에서는 연결고리 정도로 생각하면 된다. 하니스만 있다면 책상 서랍에 오랫동안 묵혀둔 열쇠고리를 다는 건 일도 아니다. Tip 집중과 분산을 기억할 것. 어느 한쪽을 집중 공략해 무게를 실어주는 게 세련된 방식이다. HANG A COAT뎀나 바잘리아는 기발한 유행의 창조자다. 엑스트라 롱 슬리브, DHL 티셔츠에 이어 2016년 F/W 시즌을 위해 제안한 새로운 아이템은 코트를 매달 수 있는 벨트다. 벨트에 코트를 매단다는 게 이상하게 생각되겠지만 간절기에 들고 나온 아우터는 은근히 귀찮은 골칫거리다. 팔이나 어깨에 걸쳤다가 잃어버릴 바에는 벨트에 매달아보자. Tip 벨트에 코트를 매단 모습은 베트멍을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 비웃음거리가 되기에 딱 좋다. 그렇다면 코트보다 부피가 작은 셔츠부터 시작해보는 건 어떨까? 주변의 반응이 좋지 않다면 다시 입으면 된다.     LAYERED RULES 브로케이드, 아티스틱 프린트, 트레킹 부츠, 아가일 패턴 스타킹, 해군모자.... 연관성 없는 키워드가 프라다 컬렉션에 동시에 등장했다. 이토록 현란한 레이어드 사이에 공통적으로 사용된 아이템이 있었으니, 바로 코르셋과 벨트다. 프라다를 필두로 가죽 벨트에 얇은 체인을 믹스한 MSGM, 두 개의 얇은 벨트를 교차시킨 멀버리, 로고 버클 벨트에 키치한 오토바이 펜던트 벨트를 믹스한 모스키노 컬렉션에서도 벨트 레이어링 기술을 배울 수 있다. Tip 벨트의 기능성은 지우고 오직 미적인 것에만 초점을 맞춰라. 그리고 소재, 컬러, 두께의 대비가 클수록 조화롭다.     COIL A CHAIN이번 시즌도 어김없이 유니크한 액세서리의 향연으로 눈이 즐거웠던 샤넬 컬렉션. 눈금 장식의 힐이 장착된 스틸레토를 비롯해 이모지 모티프의 브로치, 옷걸이가 달린 백 등이 대표적이었다. 여기에 조금 다른 의미로 흥미로운 장면이 있었으니, 클래식한 미니 백의 스트랩을 벨트에 감아 벨트 백처럼 연출한 것. 갖고 있는 벨트와 미니 백을 활용해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는 점에서 벨트 백이나 힙색보다 낫다. 화장실에 갈 때마다 스트랩을 풀고 감는 수고로움은 감수해야겠지만. Tip 카드와 립스틱만 들어갈 정도로 작은 백을 선택하라. 어중간한 사이즈와 무게의 백을 벨트에 매달 경우 걷다가 바지가 벗겨지는 불상사가 생길지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