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찌 트윈스버그 컬렉션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Fashion

구찌 트윈스버그 컬렉션

같은 듯 다른 매력. 구찌 트윈스버그 컬렉션이 공개됐다.

BAZAAR BY BAZAAR 2022.09.28
 
구찌 트윈스버그 컬렉션이 공개됐다. 이번 컬렉션의 키워드는 쌍둥이. 구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는 이번 시즌을 위해 무려 68쌍의 쌍둥이를 섭외했다. 알레산드로 미켈레는 어린 시절, 자신의 쌍둥이 어머니 자매 사이에서 포착한 패션의 자기표현 본성으로부터 특별한 영감을 얻어 이번 컬렉션을 기획했다. 겉으로는 똑같아 보이는 쌍둥이도 아주 미묘한 차이를 갖고 살아가듯, 완벽하게 똑같은 것은 존재할 수 없다는 불가능성이 쌍둥이라는 마법을 더욱 빛나게 만든다는 것. 그리고 의복도 마찬가지로 겉보기에 동일해 보이는 몸에 입혀진 같은 의복일지라도 서로 다른 특성을 발산한다는 특성에 집중했다. 패션은 계속적인 복제를 바탕으로 존재하지만 각자가 뿜어내는 개성의 진정한 표현을 막지 못한다는 미켈레의 생각이 이번 컬렉션을 통해 드러난다. 미켈레는 이를 “유사한 것이 주는 속임수이자, 깨져버린 대칭이 선사하는 환영의 게임”이라고 표현하며, “이번 트윈스버그 컬렉션은 이러한 환영의 게임을 통해 원본과 복제본 사이의 관계에 긴장감을 이끌어내고자 했다”고 전했다.
 
구찌는 트윈스버그 컬렉션의 내러티브를 담아 이중 구조로 구성된 런웨이를 선보였다. 톰 포드 시대를 떠올리게 하는 미니멀한 수트, 90년대에서 영감을 받은 듯 과감한 컷아웃 디테일에 반짝이는 텍스처가 돋보인 룩, 80년대 캐릭터 그렘린 모티브가 더해진 의상들이 시선을 사로 잡았다. 실험적인 테일러링 실루엣과 트위드, 섬세한 트리밍 디테일이 돋보이는 클래식한 남성 룩도 만날 수 있었다.

 
구찌 트윈스버그 패션쇼에 참석한 아이유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

구찌 트윈스버그 패션쇼에 참석한 아이유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

 
아이유줄리아 가너와 마크 포스터제시카 차스테인줄리아 가너 조디 터너스미스
이번 패션쇼에는 구찌의 글로벌 앰버서더 아이유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아이유는 익스퀴짓 구찌 컬렉션의 올오버 GG 그레이 수트와 화이트 실크 GG 크레페 셔츠, 블랙 레더 타이를 착용한 모습으로 등장했으며, 여기에 아이보리 컬러의 구찌 홀스빗 1955 GG 수프림 캔버스 미니 탑 핸들 백과 블랙 페이턴트 레더 로우 힐 펌프스를 매치해 완벽한 구찌룩을 완성했다.
 
밀란 패션위크에서 선보인 구찌의 구찌 트윈스버그 패션쇼는 구찌 공식 온라인 스토어(Gucci.com), 유튜브, 구찌 앱, 네이버 라이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Keyword

Credit

    에디터/ 정지은(미디어랩)
    사진/ 구찌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