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빈티지 소비생활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Lifestyle

슬기로운 빈티지 소비생활

'빈티지 아이템' 으로 지속가능한 패션 실천하기

BAZAAR BY BAZAAR 2021.12.29
최근 MZ 세대를 중심으로 빈티지 아이템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과거 동묘 시장, 부산 국제 시장 등 ‘구제시장’에서 진화해 온라인과 SNS를 통한 빈티지 셀러들이 늘어났기 때문. 온라인 빈티지 쇼핑을 통해 보다 감각적인 이미지와 편리한 쇼핑을 할 수 있게 됐다. 
@___apt

@___apt

 
오래된 옷이 아니라 빈티지 쇼핑은 이제 자신만의 스타일을 추구하면서도 환경 문제가 대두되는 ‘지속가능한’ 소비의 형태로 발전한 것이다. 
 
@omnipeople_heavy

@omnipeople_heavy

 
 
더 이상 새 옷을 구매하지 않고 빈티지 옷을 구매할 것  
-배우 에즈라 밀러 -  
 
@opalseoul.kr

@opalseoul.kr

홍대에 위치한 옴니피플 헤비는 캐주얼하면서도 스트리트 무드의 빈티지 아이템을 만날 수 있고 @opalseoul.kr 계정의 빈티지 숍은 장 폴 고티에 아카이브 아이템부터 에르메스, 샤넬 등 우리가 쉽게 접하지 못했던 빈티지 피스들을 접할 수 있다. 이처럼 시간이 흘러 구입할 수 없었던 빈티지 럭셔리 하우스 아이템부터 멋스러운 바이커 재킷과 데님, 빈티지 액세서리와 백까지 범위도 넒어졌다.  
 
안 입는 옷을 처분하는 판매자는 옷을 따로 버리지 않아도 되고 소비자 역시 필요한 옷을 갖게 되어 서로 좋은 소비 생활 실천이 가능하다. 여기에 나아가 새로운 아이템을 생산하지 않는 환경에도 이로운 일이 되었다. 
 

Weekly Hot Issue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