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rity

할리우드가 주목하는 슈퍼 루키, 헌터 샤퍼는 누구?

전 세계 젠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미드 <유포리아>의 히로인, 헌터 샤퍼.

BYBAZAAR2021.09.30
이미지 출처: 헌터 샤퍼 인스타그램(@hunterschafer)

이미지 출처: 헌터 샤퍼 인스타그램(@hunterschafer)

전 세계 젠지들을 매료시킨 미국 HBO의 하이틴 시리즈 〈유포리아〉. 10대들이 겪는 마약중독, 심리 장애, 정체성 혼란, 폭력, 트라우마를 그린 실험적인 작품으로 시즌 1의 폭발적인 인기에 힘입어 시즌 2 제작도 확정 지었다.
 
이미지 출처: 헌터 샤퍼 인스타그램(@hunterschafer)

이미지 출처: 헌터 샤퍼 인스타그램(@hunterschafer)

 
파격적인 스토리와 연출만큼이나 매력적인 건 배우들의 연기력! 극 중 젠다이어 콜먼의 절친인 트렌스젠더 역을 맡은 헌터 샤퍼가 할리우드 유망주로 떠오르고 있다.
 
 
이미지 출처: 헌터 샤퍼 인스타그램(@hunterschafer)

이미지 출처: 헌터 샤퍼 인스타그램(@hunterschafer)

헌터가 연기한 줄스는 성 정체성에 혼란을 느끼고 자기혐오에 빠져 데이팅 앱으로 나이 많은 남자들을 만나며 스스로를 학대하는 트렌스젠더. 그녀는 실제 10대 시절 성전환을 한 트렌스젠더로, 모델로 활동하다 〈유포리아〉를 통해 배우로 데뷔하게 됐다고. 그녀는 생애 첫 연기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줄스로 완벽하게 분했다.
 
이미지 출처: 헌터 샤퍼 인스타그램(@hunterschafer)

이미지 출처: 헌터 샤퍼 인스타그램(@hunterschafer)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차세대 유망주 100인(Time 100 Next)'에도 당당히 이름을 올리며 단숨에 젠지들의 스타일 아이콘으로 떠오른 헌터. 그녀는 199년생으로 올해 스물 두 살! 현재 예술학교에 재학 중이며 평소 자신의 SNS에 직접 그린 아티스틱한 그림과 개성 넘치는 패션 스타일링을 공유하며 빠르게 젠지들의 스타일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젠지들이 그녀에게 열광하는 건 단순히 그녀의 매력적인 스타일보다도 자신의 정체성을 숨기지 않고 드러내는 당당함과 LGBT, BLM 등 사회 소수자들을 위한 인권 활동과 후원에 앞장서는 행보때문이다.
 
 
17세부터 사회운동가로 활동해온 헌터는 2016년 그녀의 아버지와 함께 노스캐롤라이나주의 트렌스젠더 화장실 출입 금지법에 이의를 제기하면서 2017년 관련 법안이 부분 폐지되는 데 역할을 하면서 그 이름을 알렸는데, 올해 초 방영한 지미 〈더 투나잇 쇼〉에서 관련 에피소드를 들려주기도 했다.
 
 
자신의 모습 그대로를 사랑할 줄 아는 모습과 사회가 정해놓은 틀에 자신을 맞추지 않고 그 틀을 과감히 부수려는 도전 정신이야말로 이 시대 젠지들이 헌터에게 열광하는 진짜 이유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