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지금 아니면 입을 수 없는 꿀조합

1년에 며칠 없는 긴 팔과 반바지 시즌이 돌아왔다. 놓치면 후회할걸?

BYBAZAAR2020.09.21
어느덧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완연한 가을이다. 아침저녁으로는 쌀쌀하고 낮에는 더워 일교차가 큰 날씨 때문에 이 시즌에만 입을 수 있는 긴 팔+반바지 시즌이 돌아온 것이다. 특히 재택근무가 많아지면서 상의는 포멀하고 하의는 캐주얼한 ‘꾸안꾸’ 스타일이 트렌드로 떠오르기도 했다. 지금 시즌 놓쳐서는 안 되는 그 환상 조합을 만나보자.
 
린드라 메딘 인스타그램

린드라 메딘 인스타그램

퍼프 소매가 돋보이는 블라우스에 스포티한 쇼츠를 매치한 린드라 메딘. 긴 소매를 걷어 볼드한 골드 주얼리를 매치했다. 소재가 돋보이는 텍스쳐의 블라우스 단추를 살짝 풀러, 귀엽고 앙증맞은 컬러의 쇼츠가 보이는 반전 룩을 선보였다. 재택근무 룩으로 추천!
 
블랙핑크 제니 인스타그램

블랙핑크 제니 인스타그램

로고가 돋보이는 오버사이즈 티셔츠에 하의실종 룩을 선보인 블랙핑크 제니. 짧은 쇼츠를 가리는 낙낙한 실루엣의 톱으로 원피스처럼 연출한 것. 여기에 무릎 위까지 오는 니삭스로 90년대 감성을 더한 것도 제니만의 포인트.  
 
레드벨벳 슬기 인스타그램

레드벨벳 슬기 인스타그램

포근한 니트와 데님 팬츠를 매치한 레드벨벳 슬기. 캐릭터가 그려진 니트로 슬기만의 귀여움을 배가시켰다. 무난한 그레이 컬러와 데님으로 실패 없는 조합을 선택한 것도 그녀의 스타일 공식이다.
아이린 인스타그램

아이린 인스타그램

큼직한 스웨트 셔츠에 데님 쇼츠를 매치한 아이린. 다소 캐주얼해 보일 수 있는 룩에 레오퍼드 패턴의 버킷햇을 착용해 포인트를 더했다. 체인 장식의 클래식 백으로 드레스업 하면 꾸안꾸 스타일 완성이다.  
 
에밀리 신리브 인스타그램

에밀리 신리브 인스타그램

스웨트 셔츠나 후디 톱이 아닌 긴팔 셔츠와 반바지의 조화도 추천한다. 오버사이즈 실루엣의 스트라이프 셔츠에 컬러풀한 팬츠를 매치한 스타일리스트 에밀리 신리브. 반대되는 컬러를 내추럴하게 연출한 게 신의 한 수다. 포멀한 디자인보다 편안한 밴드 장식의 팬츠로 룩에 스포티한 무드를 더했다. 
 
켄달 제너

켄달 제너

바이커 쇼츠의 대세도 이어갈 예정이다. 홈트 뿐만 아니라 나 홀로 운동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스포티한 디자인의 바이커 쇼츠는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다. 짧은 데님 팬츠나 트레이닝 팬츠보다 편안하고 몸의 실루엣을 드러내 더 날씬해 보이는 효과를 주기도. 바이커 쇼츠가 부담스럽다면 켄달 제너처럼 오버사이즈 톱에 연출해볼 것. 엉덩이 라인은 가려주고 너무 내추럴해 보이지 않게 하이힐이나 선글라스로 포인트를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