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샤넬 2020/21 크루즈 컬렉션 ‘지중해에서의 산책’

지중해에서의 산책 그 아름다운 정취, 온라인을 통해 최초 공개된 샤넬 2020/21 크루즈 컬렉션.

BYBAZAAR2020.06.19
 

지중해에서의 산책(Balade en Mediterranee)

버지니 비아르는 ‘지중해에서의 산책 (Balade en Méditerranée)’ 컬렉션을 통해 아름다운 휴양지 리비에라에서 여정을 이어간다. 그것은 샤넬이 온라인을 통해 보내는 꿈의 찬가였다. 이 컬렉션은 이탈리안과 프렌치 리비에라에서 휴가를 즐기던 1960년의 전설적인 여배우들로부터 영감을 받아 자유롭고 느긋한 매력을 다시 한번 일깨워줬다. 샤넬은 코로나 여파로 처음으로 런웨이 대신 온라인을 통해 공개했는데 그 모습이 무색할만큼 2020/21 크루즈 컬렉션을 명징하게 보여주었다. “처음엔 쇼가 열릴 예정이었던 카프리를 생각했지만, 봉쇄령으로 인해 쇼는 취소되었다. 그래서 조정이 필요했다. 이미 가지고 있던 패브릭을 사용하는 동시에 컬렉션 전체도 섬과 유칼립투스의 향, 핑크빛 부겐빌리아 등 지중해에서의 산책을 염두에 두고 만들었다.” 라고 버지니 비아르는 전한 것.
 
 
여행의 조예가 깊은 버지니아 비아르 리비에라의 낭만을 모티브로 한 이번 크루즈 컬렉션. 자유롭고 느긋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가벼운 산책에 어울리는 작은 캐리어, 쇼퍼백, 자수가 새겨진 핸드백 그리고 핸드백에 넣을 수 있는 옷 등 미니멀한 아이템으로 구성되었으며, 다양한 활용을 엮은 디테일이 눈에 띈다. 금방이라도 휴양지 리비에라에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드는 이번 컬렉션에서 가볍게 여행하는 컨셉을 중심으로 샤넬은 자유로운 움직임을 선사한다.

 
 
2020/21 샤넬 크루즈 컬렉션은 클래식하고 동시대적인 멋을 보여줌과 동시에 활용성 높은 아이템으로 변신했다. 롱 스커트는 위로 끌어올리면 스트랩리스 드레스가 되어 드라마틱한 실루엣을 연출하고, 움직임이 자유로운 랩 드레스와 스커트 역시 무심하게 자유로운 느낌을 주어 휴양지의 여유로움을 채워나갔다. 게다가 블랙 시폰 롱 재킷은 낮에는 트라이앵글 비키니 위에 걸쳤다가, 밤에는 자수 방도(bandeau)를 탑과 진에 매치해 세련된 룩을 구사한다. 맨몸 위에 걸치면 하늘하늘한 나이트가운으로도 연출이 가능한 것도 특징. 마치 옷을 안 입은 것처럼 부드러운 촉감의 레더 슈트, 부겐빌리아 핑크 색의 트위드 슈트는 노을을 연상시키듯 크루즈 컬렉션의 낭만을 살려준다.

 
 
여행을 간 듯, 아름다운 휴양지 리비에라의 낭만을 담은 이번 샤넬 2020/21 컬렉션‘지중해에서의 산책 (Balade en Méditerranée)’. 샤넬이 꿈꾸는 크루즈 컬렉션이 궁금하다면 CHANEL.COM 에서 만나볼 수 있다.

Keyword

Credit

  • 에디터/ 조윤서
  • 사진/ Chan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