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리지 말고 입어요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지구를 집어삼킨 거대 플라스틱 섬. 그 속에서 미래를 향한 패션계의 의미 있는 움직임을 포착하다. | 지속가능 패션,환경,지구,쓰레기,지속가능한

  재생 캐시미어로 만든 드레스는 1백97만원 Stella McCartney. 귀고리는 35만원대 Leigh Miller by Net-A-Porter. 재생 폴리에스테르가 혼방된 니트 소재의 사이하이 부츠는 19만9천원 H&m. 자투리 실크 조각을 활용한 목걸이는 가격 미정 Louis Vuitton. 폐기된 금속 조각으로 만든 눈 모티프 귀고리는 5만9천9백원 H&M. 재활용 폴리에스테르로 만든 튤 드레스는 29만9천원 H&M. 버려진 낙타 털을 업사이클링한 보온재 ‘카멜룩스’를 내장한 패딩은 4백58만원 MaxMara. 사이하이 부츠는 19만9천원 H&M. 해양 폐기물로 만든 신소재 ‘에코닐’ 가방은 2백13만원 Prada. 폐기 플라스틱에서 탄생한 레터링 스니커즈는 6만9천원 Converse. 크루얼티프리 철학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스니커즈는 97만원 Stella McCartney. 레인보 디테일 스니커즈는 75만원 Salvatore Ferragamo. 지속가능한 소재와 윤리적인 노동 방식으로 제작된 스트라이프 패턴의 재킷은 78만원대 Maggie Marilyn by Net-A-Porter. 피케 셔츠는 16만9천원 Polo Ralph Lauren. 귀고리는 가격 미정 Louis Vuitton. 에코 퍼 디테일의 트위드 원피스는 5백40만원, 팬츠는 가격 미정, 스트랩 슈즈는 가격 미정 모두 Gucci. 100% 자연 소재인 ‘퓨어 메리노울’로 만든 페도라는 53만원 Helen Kaminski. 약 12개의 재활용 플라스틱 병에서 추출한 소재로 제작된 피케 셔츠는 16만9천원 Polo Ralph Lauren. 에코 레더 소재의 웨스턴 부츠는 19만9천원 Za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