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의 나른한 오후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플라스틱 페트병으로 만든 소재, 가을을 닮은 포근한 컬러 베리에이션, 편안한 실루엣. H&M 컨셔스 컬렉션과 함께한 한혜진의 나른한 오후. | 환경,재활용,H&M,지속가능성,패션

  재킷은 3만9천원대, 스웨터 후디는 5만9천원대, 타이츠는 2만9천원대, 스니커즈는 4만9천원대 모두 H&M. 재킷은 5만9천원대, 터틀넥은 2만9천원대, 팬츠는 4만9천원대, 반지는 가격 미정, 스니커즈는 5만9천원대 모두 H&M.   지구를 생각하는 패션계의 의식 있는 움직임은 언제나 환영할 일입니다. H&M은 지속가능한 소재로 옷을 만드는 컨셔스 컬렉션으로 시대의 흐름에 앞장서고 있죠. 이번 화보 촬영을 통해 H&M의 착한 노력에 동참하게 되어 기뻐요. 3억2천5백만 개가 넘는 플라스틱 페트병으로 만들어진 새로운 컬렉션은 패션이 지속가능성과 디자인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음을 확신시켜줍니다. 모델로서, 또 소비자로서 어떤 소비가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선택인지 다시금 생각하게 되었어요.   드레스는 2만9천원대, 귀고리는 가격 미정 모두 H&M. 드레스는 5만9천원대, 이너로 입은 터틀넥은 2만9천원대, 귀고리는 가격 미정 모두 H&M. 롱 부츠는 에디터 소장품. 코트는 14만9천원, 후디는 1만9천원대 모두 H&M. 롱 부츠는 에디터 소장품.   저는 환경을 지키기 위해서 거창한 일보단 재활용 잘하기, 텀블러 쓰기, 빨대 쓰지 않기 같은 작은 일부터 실천하고 있어요. 긍정적인 변화에 힘을 보태는 일은 늘 기분 좋으니까요.   블라우스는 3만9천원대, 팬츠는 6만9천원대, 링 귀고리는 가격 미정 모두 H&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