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머리 안 감은 날만 모자 쓰니?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우리의 자존감을 지켜주던 벙거지 모자가 셀럽들의 필수템으로 등장했다. | 버킷햇,모자,벙거지모자,스투시 모자,패션

   "너 오늘 머리 안 감았니?"  샤워를 못 한 날 또는 쌩얼로 출근한 날.. 얼굴을 반쯤 가리는 벙거지 모자를 쓰고 등장해야 했던 그 시절은 지났다. 우리의 자존감을 지켜주던 (구) 벙거지 모자가 머리를 세팅하고 풀 메이크업을 장착하고도 착용하는 '버킷 햇'이라 불리며 신분 상승한 건 꽤 오래전 일이다.       나일론, 레더, 레이스, 퍼 까지 다양한 소재로 진화한 럭셔리 하우스의 2019 F/W 버전 버킷 햇 연출법을 참고해보자.        최근 인천 공항에 입국한 이다희의 공항패션이 화제를 모았다. 쟈 디올 티셔츠부터 백, 그리고 레이스 디테일이 더해진 버킷 햇을 착용해 '풀착 종결자'로 등판했기 때문! 무엇보다 이번 시즌 코튼, 나일론, 레더 등 다양한 소재의 버킷 햇을 선보인 디올의 버킷 햇이 풀착의 끝판왕이다. 디올의 버킷 햇은 90만원대부터1백만원대까지.       평소 버킷 햇을 즐겨 쓰는 이주연. 클래식한 룩이나 스포티한 룩 등 다양한 컨셉트에 맞게 모자를 활용한다. 블랙 재킷 같은 클래식한 룩에는 둥근 실루엣의 모자로 룩에 귀여운 요소를 더하기도 하고 스포티한 룩에는 다소 각지고 큼직한 챙의 버킷 햇을 선택해 스트리트 무드를 완성했다.     캐주얼한 룩에 타이다이 패턴과 그래픽 패턴이 가득한 스투시 버킷 햇으로 '힙'한 터치를 더한 김진경. 다소 미니멀한 룩에 재미를 주고 싶다면? 그녀의 스타일을 참고해보자. 기본 티셔츠나 화이트 셔츠, 데님 팬츠에 포인트로 활용하기 좋으니까!      버킷 햇 유행의 장본인이라 불려도 과언이 아닌 지드래곤을 빼놓을 수 없다. 그의 레이블 '피스마이너스원'에서 긴 스트랩의 버킷 햇을 선보였을 때 너도나도 긴 스트랩의 버킷 햇을 찾기 바빴으니. 지드래곤처럼 넓은 챙에 클립이나 옷핀 같은 아이템을 레이어드해 포인트를 더하기도 했다. 그게 가장 힙한줄 알았다.      이번 시즌 역시 로고 패턴을 잊어서는 안 된다. 매 시즌 브랜드의 로고가 변화하고 진화하면서 패션계에 유행처럼 돌고 도는 로고 전쟁. 여기 쿨한 감성을 더한 버킷 햇이 만나면 금상첨화다. 카이아 거버 처럼 룩과 상반되는 컬러의 모자에 로고 패턴 하나로 포인트를 더한 게 신의 한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