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자카파의 감성리스트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10년 전 이맘때 서울의 어지간한 카페에서는 ‘커피를 마시고’가 울려 퍼졌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어반자카파는 꾸준히 도시인의 감성을 노래하고 있다. 물론 ‘꾸준히’라는 부사어는 이들 자신에겐 ‘치열하게’로 치환해야 적절한 표현이겠지만. | 감성리스트,음악,노래,k-pop,권순일

  권순일이 입은 수트는 YCH, 톱은 Dunst. 조현아가 입은 수트는 Studio Tomboy, 귀고리는 Thomas Sabo. 박용인이 입은 수트는 Man on the Boon, 톱은 Dunst.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소감이 어떤가? 권순일: 우리도 신기하다. 어떻게 셋이 뭉쳐서 의지해오다 보니끼 벌써 10년이 됐더라. 조현아: 운도 따라주었고. 한 분야에서 10년 동안 일하기가 어디 쉬운가. 심지어 급변하는 음악계에서 10년을 버티기는 더욱 어려웠을 텐데, 운이라고 할 수만은 없지 않나? 조현아: 운도 있었고 실력도 있었지만 10년 동안 팀을 유지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했던 것은 관계였던 것 같다. 우리는 팀워크밖에 자랑할 게 없는 그룹이라서. 만약 이번에 내가 만든 노래가 타이틀인데 그게 잘 안 된다든지 하면 멤버들한테도 미안하고 복합적인 감정이 들지 않겠나. 그럼 술 한잔 하면서 앙금이 안 남게끔 솔직하게 대화를 나눈다. 가볍기도 했다가 진지하기도 했다가. 외줄타기를 계속하는 거다. 본인이 만든 곡이 별로라는 얘길 들으면 상처받겠다. 조현아: 상처받는다. 그런 음악적인 자문을 듣는 과정은 싫지만 또 필요한 일인 것 같다. 아닌 건 아니라고 확실하게 얘기해주는 게 자기 발전에 도움이 된다. 세 사람이 처음 만난 게 10대 때라고 들었다. 조현아: 17살 때 용인 씨와 실용음악학원에서 만났고, 이 두 사람은 고등학교 동창이다. 권순일: 현아 씨를 17살에 봤는데 지금 32살이니까, 인생의 거의 절반을 함께한 셈이다. 조현아: 꼴 보기 싫다 가끔은.(웃음) 너무 오래 보니까 활동 끝나면 그런 생각이 들다가도 또 금방 보고 싶고 같이 놀고 싶다. 10년 동안 그 반복이었다. 박용인: 와이프보다 이 두 사람을 더 자주 보는 것 같다.   권순일이 입은 셔츠는 Zara, 팬츠는 Cos. 박용인이 입은 셔츠는 Sandro Homme, 팬츠는 Cos. 얼마 전 발표한 ‘서울 밤’은 세 사람이 공동으로 만든 곡이라서 의미 있다. 원래는 각자 만든 곡을 세 명의 보컬이 함께 부르는 방식이지 않나. 조현아: 공동 작업은 팀 결성 초반에 하고 처음이다. 서로의 성향을 파악하고 나서부턴 각자 작업했거든. 이번엔 10주년이기도 하고 초심으로 돌아가자는 의미에서 다 같이 해봤다. 권순일: 뭐가 됐든 한번 해보자는 마음으로 한 달 정도 매일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작업실에 모여서 이런저런 얘기도 하고 곡도 쓰고 그랬다. 왜 하필 소재가 ‘서울’이었나? 10주년 기념 작업이라면 음악이나 우정 같은 주제가 더 직관적일 텐데. 조현아: 꿈을 갖고 서울에 오는 사람들이 많다. 우리도 그 중 하나였고. 20대 초반에 서울은 그냥 내 꿈을 펼칠 수 있는 곳이라 생각했다. 재미있었고 그냥 다 좋았다. 서른이 넘어가면서 그런 생각이 들더라. 이 도시에서는 너무 많은 일이 일어나고 너무 치열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꿈을 이루기 위해 우리는 여기서 10년을 버텼구나 그런 뿌듯함도 들고. 여러모로 애증의 도시인 것 같다. 출근길 교통체증을 겪을 땐 이 도시가 지긋지긋한데 퇴근하고 한강변을 걷다 보면 이만한 도시가 또 어디 있나 싶고. 조현아: 맞다. 서울은 밤이 특히 아름답지 않나. 어딜 가도 문이 다 열려 있고. 같은 공간인데 낮에 일할 때와는 기분 자체가 너무 다르다. 그런 이야기를 풀어보고 싶었다. 서울의 밤에 대해서. 박용인: 결국에는 사는 얘기를 하게 되는 것 같다. 빈지노가 피처링했다. ‘겟’ ‘목요일 밤’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 호흡인데. 조현아: 우리가 빈지노한테 좀 집착하는게 있다.(웃음) 다른 좋은 래퍼들도 많지만 우리의 감성과 빈지노 감성에서 교집합이 되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 우리의 부족한 면을 보완해주는 느낌도 있고. 빈지노와 작업을 하면 든든하다. 우리 곡이 훨씬 더 좋아질 것이라는 믿음도 있고. 예를 들어 우리가 포괄적인 얘기를 던지면 빈지노는 구체적으로 답을 해주고. 오가는 맛이 있다. 권순일: 우리가 쓸 수 없는 가사들이 있다. 예를 들어 “삼겹살집~” 이런 걸 빈지노가 하면 멋있거든. 생활 가사 같고. 그런데 우리가 보컬로 “삼겹살~” 이럴 수는 없으니까. 그런 부분을 해소해준달까. 지금껏 발표한 80여 곡 중에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은 곡도 많지만 묻힌 곡도 분명히 있을 거다. 아쉬운 곡이 있다면? 박용인: ‘피아노 앞에서’. 어반자카파의 모든 노래를 다 들어줬으면 좋겠지만 다른 방향으로 표현을 하자면 애착이 가장 많이 가는 곡이다. 금방 후다닥 만들어진 곡이라 더 기억에 남는 것 같다. 조현아: 나는 ‘Nearness is to love’라는 곡을 좋아한다. 영어 가사다 보니까 와 닿기까지 시간이 좀 걸리는 것 같은데 나는 이 노래를 우리의 가창력을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곡으로 만들고 싶었다. 멤버들이 노래를 너무 잘해주었고 존박 씨가 디렉팅을 잘 봐줘서 완성도 있다고 느끼는 곡이다. 권순일: ‘꿈’이라는 노래가 있다. 3집 앨범 뒤쪽에 있는 솔로 곡이라 작정하고 앨범을 듣지 않는 이상 알기 힘들 거다. 나 혼자 남자 목소리, 여자 목소리로 듀엣처럼 부른다. 들어보면 몽환적이면서도 재미있을 거다.   점프수트는 Iro. 데뷔곡 ‘커피를 마시고’는 지금도 음원 사이트에 댓글이 달린다. 이 곡을 다시 들으면서 각자의 2009년을 추억하는 이들이 많더라. 조현아: 정작 나는 당시에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었다. 앨범 준비를 직접 했으니까. 데뷔의 기쁨보다도 보도자료 내야지, 유통사 계약해야지, 이런 것들 때문에. 요새 듣는 ‘커피를 마시고’는 어떤 느낌인가? 권순일: 목소리가 참 어렸다.(웃음) 요즘 콘서트 준비 때문에 옛날에 나온 정규 1집을 다시 듣고 있는데 참 애기더라. 발음도 그렇고 말투 자체가 바뀐 거지. 조현아: 우리랑 10년을 같이 해온 밴드 언니가 있는데 얼마 전에 합주 연습하려고 옛날 노래를 들었다더라. 그런 얘길 했다. “지금까지 잘해왔어, 너네는 옛날 앨범에도 부끄러운 음악이 하나도 없어.” 사실 자기가 자기를 평가하는 건 어렵지 않나. 오래 같이 해온 밴드 언니가 그런 얘기를 해주니까 정말 기분 좋더라. 그래도 우리가 지금까지 중심을 잘 지켜왔구나 싶어서 뿌듯하고. 박용인: 중심, 밸런스. 우리가 음악을 하면서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이다. 또 10년이 흐를 것이고, 트렌드는 또 변할 것이다. 그럴수록 그 음악이 가지고 있는 본질을 지켜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다. 스타일은 물론이고 음악 산업 자체가 지각 변동 수준으로 변했다. 지금은 앨범보다 플레이리스트가, CD보다 음원이 친숙한 시대다. 이런 점을 의식하고 작업하나? 조현아: 그냥 좋은 노래를 만들고 싶다. 몇 년이 지나도 아, 이 노래는 참 좋구나 싶은 음악. 그건 꼭 음악적인 기반이 탄탄해서, 이론이 훌륭해서 만들어지는 거라 생각하지 않는다. 그냥 내가 느끼는 감정을 솔직하게 적어서 노래하고 사람들하고 공감을 하고 이런 작업들을 계속해서 해나가는 게 우리에겐 더 중요하다. 권순일: 심플하면서도 가장 어려운 일이지 않나. 듣기 좋은 음악을 하는 것 말이다. 말은 쉬운데 그걸 계속해서 유지해나가는 게 참 어렵다. 시장이 변하고 트렌드가 변해도 우리는 우리 것을 묵묵히 해나가야지. 사람들이 왜 어반자카파를 좋아한다고 생각하나? 권순일: 보컬이 세 명이라는 점. 이게 굉장히 큰 장점이라고 본다. 밴드도 있고 랩, 보컬이 나뉜 팀도 있고 많은 팀이 있지만 우린 셋 다 보컬이고 혼성이니까. 한 곡을 듣는데도 여러 가지 보컬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요즘 같은 시대에 사람들은 인내심이 그리 많지 않다. 1번부터 10번 트랙까지 진득하게 앉아서 노래를 듣는 게 아니지 않나. 그런 면에서 우리가 좀 더 경쟁력이 있는 게 아닐까. 조현아: 찾는 분들은 계속 찾는 맛집 같은 느낌인 건가?(웃음) 박용인: 이 집 보컬 맛집이네.(웃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