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 위의 예술 세계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현대미술과 긴밀한 관계를 지속하는 스와치는 5회 연속 베니스 비엔날레의 메인 파트너가 되었다. 11월 24일까지 펼쳐지는 예술의 장에서 스와치와 아티스트의 다채로운 협업을 만날 수 있다. | 비엔날레,스타일링,패션,시계,아이템

1983년 스위스에서 탄생한 스와치는 시계는 고가의 장신구라는 고정관념에서 보기 좋게 탈피했다. 가벼운 무게와 적정한 가격은 부담 없이 자주 바꿔가며 착용할 수 있는 패션 아이템으로의 단서를 제공했다. 무엇보다 예술과 대중문화에 영감받은 수많은 디자인이 시시각각 펼쳐지는 캔버스 역할을 해왔다. 지난 수십 년 동안 이어온 문화와의 소통은 이번 베니스 비엔날레에서도 빛을 발한다.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제일 중요한 행사가 열리는 두 곳 모두에서 스와치의 예술적 행보를 만날 수 있다. 아르세날레의 살라디아미(Sala d’Armi)에서는 ‘스와치 페이시스(Swatch Faces)’라는 이름으로 스와치 아트 피스 호텔의 전속 작가 네 명의 작품을 전시하며, 자르디니에는 영국 작가 조 틸슨(Joe Tilson)의 설치미술품 ‘The Flags’가 자리 잡고 있다. 스와치와 예술의 상관관계를 이야기하려면 상하이 스와치 아트 피스 호텔을 빼놓을 수 없다. 예술가들이 일정 기간 머물며 작업을 하는 레지던시 겸 호텔을 혼합한 공간이다. 2011년 11월 처음 오픈한 이래, 세계 각지에서 온 전속 작가 3백30명 이상과 함께했다. 무용가, 음악가, 사진가, 영화감독, 작가, 화가 등 예술가라면 누구든 심사를 통해 몇 개월간 머물며 작품 활동을 할 수 있다. 이번 스와치 페이시스 2019는 스페인의 산티아고 알레망(Santiago Aleman), 미국의 트레이시 스넬링(Tracey Snelling), 중국의 제시 영영 공(Jessie Yingying Gong), 그리고 우리나라의 도로시 M 윤(Dorothy M Yoon)의 작품을 소개한다. 인산인해를 이룬 아르세날레 안에서도 스와치 페이시스의 공간은 독특함을 뿜어낸다. 호텔처럼 생긴 전시관에 들어서면 기하학적인 폴립티크 ‘Levo’(산티아고 알레망 작)와 중국으로부터 받은 영향을 영상물과 설치물로 풀어낸 ‘Shanghai/Chongqing Hot Pot/Mixtape’(트레이시 스넬링 작)가 역동적인 세계로 인도한다. 서체를 이용해 메시지를 던지는 ‘Enfolding’(제시 영영 공 작)의 작품을 둘러보고 나면 정중앙의 ‘This Moment is Magic’에 도달한다. 도로시 윤 작가가 스와치 아트 피스 호텔에 머물렀을 당시 제작했으며, 그녀의 일상과 마법 사이 위치한 경계에 대해 다룬다. 마법 소녀의 드레스로 재탄생한 색동옷을 입고 그녀는 말한다. "색동을 통해 단순하게 한국의 전통성을 드러내려는 건 아니에요. 세계의 눈으로 보면 아름다운 패턴으로 읽힐 뿐이죠. 하나의 시각언어이기도 하고요." 또 하나의 특별한 볼거리는 영국 출신 아티스트 조 틸슨과 관련된 것들이다. 자르디니에 있는 작품 ‘The Flags’는 컬렉션에서 확장한 세 점의 페인팅으로, 그가 6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방문한 도시 베니스에 대한 사랑과 지식을 담아 그린 그림이다. 베니스 교회의 정면 이미지, 돌 바닥에서 찾을 수 있는 기하학 무늬와 이에 쓰인 비문 등을 한데 모았다. 반갑게도 조 틸슨의 작품은 아트 워치 ‘베네치안 워치(Venetian Watch)’로 탄생했다. 자르디니의 설치물 사이에 둘러싸여 처음으로 시계를 공개하는 순간, 90세가 된 노장의 팔에서 알록달록하게 뽐을 내던 시계는 “스와치는 예술을 사랑한다”는 메시지를 가득 담고 있는 듯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