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오는 봄에는 역시 카디건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WE LOVE CARDIGAN! | 패션,봄,가디건,룩,카디건

1850년대, 카디건 가문의 백작 제임스 토머스 부룬델은 크림전쟁에서 부상당한 병사들을 위해 앞이 트인 니트 아이템을 고안했다. 이처럼, 카디건은 실용성을 바탕으로 한 전천후 아이템. 카디건을 트렌디하게 소화한 베스트 드레서들의 룩을 참고해 감각적인 봄을 맞이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