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붙은 나를 녹여줘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얼었던 몸과 마음을 녹이는 사물들. | 겨울,리빙,인테리어,소품,거실

1 시각과 촉각을 자극하는 전구 모양의 폭신폭신한 니트 쿠션은 12만5천원 Witty Aunty 2 데이비드 슈리글리(David Shrigley)의 작품 포스터는 15만9천원 3 견고한 스틸 프레임 위에 다양한 컬러의 물푸레나무 상판을 교체해 얹을 수 있는 라운드 테이블은 31만원 Plustan 4 훈훈하게 데운 우유가 떠오르는 일본 도시샤 제조 텀블러는 3만6천8백원 Mosh 5 콘크리트를 이용해 수공예로 제작한 실린더 모양의 꽃병은 4만5천원 Plustan 6 뜨거운 물을 따르는 각도와 속도부터 작은 네온관을 이용한 알림 램프까지. 물을 끓이는 일상의 경험을 디자인한 전기포트는 19만9천원 Balmuda 7 작은 사이즈와 접이식 받침대로 쉽게 이동하고 배치할 수 있는 캡슐 히터는 6만9천9백원 Delonghi 8 1mm 두께, 전자파 걱정 없는 친환경 필름 소재의 히팅 매트는 3만9천원 Inko 9 볼프강 틸만스(Wolfgang Tillmans)의 사진을 여백과 함께 담은 액자는 3만6천원 Wildduck 10 핸드메이드 울 스티치 담요는 18만5천원 Witty Aunty 11 버섯 모티프 장식이 조형성을 더하는 울과 리넨 소재 쿠션은 16만원 Witty Aunty 12 모든 각도에서 메탈 프레임의 견고함과 푸근한 쿠션 질감의 조화가 도드라지는 라운지 체어는 2백19만원 Fogia by Innometsa 13 발목까지 감싸안는 후리스 안감의 룸 슈즈는 1만2천9백원 Muji 14 세라믹 팬이 5초 만에 풍성한 온기를 전달하는 히터는 16만9천원 Plus Minus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