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지 컬러의 무한 변신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그 무엇도 더하지 않은 가장 날것의 색. 2019 S/S 시즌을 대표하는 베이지의 농밀하고도 자유로운 순간들.

셔츠 드레스, 뷔스티에, 양말, 슈즈는 모두 Burberry, 귀고리는 Louis Vuitton.

 

 

 

코트, 팬츠, 귀고리는 모두 Burberry.

 

 

 

니트 톱은 1백10만원 Fendi, 브리프는 Prada, 부츠는 Burberry.

슬리브리스 톱은 Fendi, 팬츠는 MaxMara, 벨트 백은 Burberry, 슈즈는 Prada.

니트 톱은 Prada, 골드 귀고리는 Burberry, 크리스털 귀고리는 33만원 Poiret by BOONTHESHOP, 진주 귀고리는 27만원 Beck Jewels by BOONTHESHOP.

드레스는 7백57만원대 Bottega Veneta, 귀고리는 Givenchy, 슈즈는 97만원 Gianvito Rossi.

 

 

 

넥워머는 15만8천원 Recto, 팬츠는 가격 미정, 귀고리는 57만원대 모두 Givenchy.

 

 

 

드레스는 1백55만원 Irene by BOONTHESHOP, 스커트는 2백10만원 Loewe, 귀고리는 13만원대 Valet by Net-A-Porter.

 

 

 

트렌치코트는 46만8천원 Recto, 윈드브레이커는 8 by YOOX, 케이프는 Hermès, 후드 케이프는 Givenchy, 귀고리는 12만원대 Cult Gaia by Net-A-Porter, 장갑은 Hermès, 양말은 18만원, 슈즈는 110만원 모두 Fendi.

 

 

 

드레스, 팔찌는 모두 Miu Miu, 시폰 팬츠는 1백13만원 Toga by My Boon.

점퍼, 팬츠는 모두 Louis Vuitton, 귀고리는 69만원 Fendi, 슈즈는 MaxMara.

※가격이 표기되지 않은 제품은 모두 가격 미정임.

그 무엇도 더하지 않은 가장 날것의 색. 2019 S/S 시즌을 대표하는 베이지의 농밀하고도 자유로운 순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