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Beauty

여름 메이크업은 이렇게

서머 시즌, 당신이 신경 써야 할 것은 결코 완벽함이 아니다. 단점을 가리기보다 장점에 집중해야 한다는 메이크업 기조만이 여전히 중요할 뿐. 프레시한 스킨, 생동감 넘치는 컬러, 과감한 패턴. 아무리 공들여 메이크업하더라도 3분 만에 완성된 듯 보여야 우아하다는 것을 잊지 말 것.

BYBAZAAR2018.07.02

Tinted Bronze Skin

브라 톱은 Cos, 골드 드롭 귀고리는 Loewe 제품.

본연의 피부를 가리는 텁텁한 브론징 메이크업은 안 하느니만 못하다. 메리 케이 ‘쉬어 디맨션 파우더’처럼 투명한 펄감의 브론저를 광대뼈를 중심으로 외곽선을 따라 넓게 블렌딩하고 눈매에도 은은하게 음영을 더하면 동양인의 노란 피부톤에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면서 건강하게 그을린 듯한 고급스러운 브론즈 룩 완성.

Dior 백스테이지 컨투어 팔레트 6만4천원대. Nars 풀 바이닐 립 라커, 산토 도밍고 3만8천원. Mary Kay 쉬어 디멘션 파우더, 쉬폰 4만2천원.

Mat Bold Lips

옐로 골드 체인 목걸이는 Tiffany & Co. 제품.

보통 S/S 시즌엔 글로시, F/W 시즌엔 매트한 텍스처가 립 메이크업의 암묵적인 룰이었지만, 이번 시즌엔 그런 법칙 따윈 신경 쓰지 않아도 좋다. 맥, 이브 생 로랑 등 많은 뷰티 브랜드에서 매트한 립 아이템을 대거 출시할 정도로, 이번 여름 매트 립은 핫하니까! 립 라인을 따라 꽉 채워 발라 입술을 한껏 볼드하게 강조하되(더 이상 입술 중앙에서 배어 나오는 듯한 블루밍 립은 트렌드가 아니다), 입술만 동동 뜬 것처럼 보이지 않도록 같은 톤의 블러셔로 은은한 홍조를 슬며시 더할 것.

Shu Uemura 프레쉬 쿠션 블러쉬, 치어스 투 코랄 3만9천원대. Hera 루즈 홀릭 크림, 297호 플레임 3만7천원. Espoir 라이츠 빔 쉐이커, 3호 고져스 글램 2만8천원. Mac 레트로 매트 리퀴드 립 컬러, 필 소 그랜드 3만2천원. Elizabeth Arden 데어 투 베어 브론징 젤 펄 5만9천원.

Ocean Blue Eyes

선인장 꽃 모티프의 골드 다이아몬드 반지는 모두 Cartier 제품.

레트로 무드와 함께 돌아온 블루 섀도! 푸른 바다를 연상시키는 블루라면 무엇을 골라도 괜찮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지영은 “먼저 매트한 네이비 블루 컬러 섀도를 눈두덩 전체에 베이스처럼 얇게 바른 뒤, 보다 밝고 펄감이 화려한 터쿼이즈 섀도를 넓게 펴 발랐어요. 이렇게 하면 컬러가 오래 지속될 뿐 아니라 더욱 깊이 있는 컬러감을 느낄 수 있죠.”라고 설명한다. 그런 다음 밝은 섀도와 같은 컬러의 아이라이너로 속눈썹 빈 곳을 메워 라인을 그리면 시선을 사로잡는 볼드 블루 아이가 완성된다.

Make Up For Ever 아쿠아 XL 잉크 라이너, D-28 3만3천원대. Estée Lauder 퓨어 컬러 엔비 섀도우 페인트, #6 미드나잇 퓨리 3만3천원대. addiction 더 아이섀도우, 96 2만5천원.Chanel 레 꺄트르 옹브르, 306 스플렌더 에 오데스 7만9천원. Jungsaemmool 틴티드 아이컬러 펜슬, 시크 블루 1만6천원.

Violet Spider Lashes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지영은 눈두덩을 뒤덮는 컬러 섀도가 부담스럽다면 속눈썹에만 컬러를 더해보라고 조언한다. “베네피트의 ‘3D 브로우 톤즈 펀 컬러’의 마젠타 색상을 속눈썹에 한 올 한 올 가볍게 바른 뒤 디올의 ‘디올쇼 펌프 앤 볼륨’ 퍼플 펌프 컬러를 위아래 속눈썹에 뭉치듯 덧바르면, 입체적인 컬러감을 느낄 수 있죠.”

Dior 디올쇼 펌프 앤 볼륨 160 퍼플 펌프 4만5천원대.Benefit 3D 브로우 톤즈 펀 컬러 마젠타 3만4천원.

Pure Red Lips

보디수트는 Cos, 아크릴 수술 장식 귀고리는 Fruta by BOONTHESHOP 제품.

시즌 트렌드인 오버사이즈 귀고리를 모던하게 소화하고 싶다면 메이크업은 심플하게! 스킨을 윤기 있게 정돈한 뒤, 착용하고자 하는 액세서리와 유사한 컬러 톤으로 입술에 생기를 불어넣는 것만으로 충분하죠. -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지영

메이크업 팔레트의 온갖 컬러를 남김 없이 사용한 듯한 화려한 메이크업이 인스타그램을 수놓고 있지만, 여전히 가장 쿨한 서머 메이크업은 깨끗하게 정돈된 피부에 입술을 포인트로 강조한 룩이다. 이번 여름은 토마토 레드, 오렌지, 푸크시아 같은 강렬한 컬러부터 톤다운된 MLBB 컬러까지 다채로운 컬러의 춘추전국시대. 그럼에도 굳이 하나 선택한다면, 안색을 단숨에 환하고 따뜻하게 밝혀주는 스칼렛 레드를 꼽겠다. 퓨어한 눈매에 붉게 강조된 입술만큼 당신을 서늘한 미인으로 만들어주는 것은 없을 테니까. 다만 이때 창백하고 하얀 스킨이 아니라 은은하게 그을린 듯 건강한 피부톤이어야 시크하다.

Guerlain 테라코타 썸머 글로우 골든 글로우 하이라이터 7만원.Giorgio Armani A-하이라이트, 10번 레몬빔 4만9천원대.Decorte 아이 글로우 젬, BE387 3만2천원. Yves Saint Laurent 따뚜아쥬 꾸뛰르, 1번 4만4천원대.Deborah Lippmann 네일 컬러, 비디오 킬 더 라디오 스타 3만1천원.

Keyword

Credit

  • 에디터|이 현정
  • 어시스턴트 에디터|김윤지
  • 헤어|채수훈
  • 메이크업|이지영
  • 사진|Kim Hyungsik(모델)& Yoon Suokwoo(제품)
  • 스타일링|임지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