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엔 달라! 정수리와 헤어, 올바른 케어법은?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찬란한 햇살이 가득한 여름휴가 시즌이 다가왔다. 바캉스가 남긴 흔적으로 점철된 뒷수습을 하고 싶지 않다면 미리 신경 써야 하는 태닝, 제모, 보디, 헤어의 베이식 가이드. | 헤어,여름,SOLUTION

WELCOME, BEACH HAIR휴가 가서 조심해야 할 부위는 비단 피부뿐만이 아니다. 피부보다도 더 많은 자외선과 열을 직접적으로 받는 부위가 헤어, 특히 정수리다. 두피의 경우 모발에 덮여 있다고 하더라도 오랫동안 노출되면 빨개지거나 따가울 수 있다.모발의 경우에는 더욱 심각한데, 바닷물의 염분, 수영장의 염소 성분, 강렬한 자외선과 열로 인해 큐티클 층이 파괴되어 결이 뻣뻣해지고 건조해지면서 면역 체계를 무너뜨릴 정도. 하루의 휴가와 헤어의 건강을 맞바꾸고 싶지 않다면 워터프루프 타입의 자외선 차단 기능이 담긴 제품을 미리 바르고 중간중간 에센스나 오일 등을 발라주자. 햇볕 아래에 있을 때는 스카프, 라피아 소재의 챙이 큰 모자 등 통풍이 잘 되는 아이템을 착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 물에 들어갔다가 나온 뒤에는 두피와 모발 상태에 따라 딥 클렌징 샴푸로 철저하게 세정한 뒤 애프터 케어까지 빠뜨리지 말아야 한다. 열감이 올라온다면 쿨링 아이템으로 다스려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