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x에르뎀, 그 근사한 조합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나스와 에르뎀, 두 브랜드가 만나 선보이는 ‘이상해서 아름다운’ 컬래버레이션. 디자이너 에르뎀을 만났다. | 나스,컬래버레이션,에르뎀

에르뎀의 꽃은 강렬함, 도발적인 무드, 몽환적인 동시에 반항적인 기운이 어려 있다. 그래서 이번 ‘스트레인지 플라워 컬렉션’에도 당신의 이러한 미적 관점이 반영된 것 같다.내가 항상 매료되어온 주제는 여성성, 그것의 강점과 뉘앙스를 탐구하는 것이다. 섬세함과 대담함의 병치도 중요한 테마 중 하나고. 꽃은 여성성이 가진 경이로운 힘을 보여준다. 거기엔 아름다움과 낯섦이 담겨 있다. ‘특이한 꽃들(Strange Flowers)’이라는 이름은 여기에서 온 것이다.당신이 생각하는 여성성이란 무엇인가?여성성 안에 어떻게 섬세함과 강인함이 공존할 수 있는지에 대해 매혹되곤 한다. 여성성에는 특별한 힘이 있다.이번 컬렉션의 강렬한 패키징, 톤다운된 컬러에 놀랐다. 모두 당신의 아이디어였나?패키지의 부드러운 블루 컬러는 런던에 있는 플래그십 스토어의 벽과 같은 색상이다. 메이크업 컬러에 있어서는 각 계절에 어떤 종류의 꽃이 피는지, 그리고 실제로 어떤 색상들이 서로 잘 어울릴지 고민했다. 예를 들어 립스틱의 경우 투명함과 불투명이라는 아이디어를 가지고 다양한 안료로 여러 가지 실험을 해봤고, 제비고깔 꽃잎의 투명한 난초색, 와일드 플라워의 어두운 자주색 같은 말도 안 되는 색상을 제안하기도 했다.패션 디자이너로서 ‘메이크업’이란 당신에게 어떤 의미인가?메이크업의 좋은 점은 당신의 얼굴에 바른 것으로 이야기를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인데, 이는 패션도 마찬가지다. 당신이 몸에 입고 있는 옷으로 이야기를 전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