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은 이렇게 들어야 합니다.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어떤 것을 선택하느냐보다 어떤 방식으로 드느냐가 관건이다. 이번 시즌 런웨이를 기습한 가방 레이어링 공식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이번 시즌 가방은 그야말로 버라이어티하다. 트렌드를 가르는 잣대가 불분명해진 요즘, 이 여세를 몰아치듯 형태와 크기, 소재까지 그야말로 각양각색의 모습을 띤 채 등장했으니까. 미니부터 오버사이즈, 1990년대 향수를 자극하는 패니 팩, 속이 훤히 보이는 PVC 백, 새롭게 정비된 로고 백, 납작한 플랫 백, 시가렛 케이스 모양의 체인 백까지 다 나열할 수도 없을 정도. 하지만 이번 시즌 백 트렌드에 있어 명심해야 할 점은 아이템의 선택보다 ‘어떤 방식으로 드느냐’가 관건이라는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런웨이엔 하나보다 둘이 낫다는 명제를 증명해줄 매력적인 백 레이어링 공식이 속속 등장했으니!

형태와 디자인이 이질적인 두 개의 백을 조합해 위트 있게 마무리 했다.

미니멀한 룩에 더해진 센스 있는 백 레이어링.

두세 개의 가방을 한 번에 믹스하는 백 레이어링의 시너지 효과는 실로 대단하다. 개인적으로 이번 시즌 위시 리스트 중 하나인 셀린의 PVC 백을 실제로 접한 뒤 백 레이어링 효과에 더욱 확신을 가지게 되었다.(사실 이 PVC 백은 지갑을 사면 ‘덤’으로 주는 용도이긴 하나 역으로 이 백이 인기가 더 좋다.) 촬영장에 홀로 덩그러니 놓인 PVC 백을 보고 있자니 아무리 셀린이라 한들, 팥 빠진 찐빵 같다란 생각이 들었으니. PVC 백 특유의 ‘칩함’은 셀린이 쇼에서 제안했던 ‘속에 담긴 지갑, 함께 쥐어진 클래식한 토트백’에 의해 시너지 효과를 이끌어내며 드라마틱한 존재감을 발휘한 것이다. 이런 백 레이어링 방식은 이번 시즌 셀린 우먼만의 세련된 감각을 발휘하는 용도로 적극 활용되었다.

Céline

Chanel

이 트렌드에 힘을 실어주는 또 다른 대표적인 디자이너는 칼 라거펠트. 동일한 체인 백을 양쪽에 크로스로 메거나(2014 S/S 샤넬), 토트백 위에 미니 백을 참처럼 다는(2015 S/S 펜디) 등 그는 이미 여러 시즌에 걸쳐 백 레이어링을 다양하게 제안한 바 있다. 특히 이번 시즌엔 PVC 군단과 함께 흥미로운 백 레이어링 팁이 런웨이 내내 이어지기도. 체인 백과 PVC 쇼퍼 백을 한 손에 겹쳐 들거나, 크로스로 연출한 체인 백과 패딩 백, 로고가 담긴 클러치를 팔에 끼고 빅 토트백은 손에 드는 등 스포티하거나 캐주얼한 가방들이 샤넬을 대표하는 체인 백과 함께 덩달아 신분 상승하는 효과를 가지고 왔다. 셀린과 샤넬에서 보여준 이질적인 무드의 백과 백의 과감한 믹스 매치는 그 자체만으로 룩에 파워풀함과 위트를 더해주는 역할을 한다.(브랜드에겐 분명 상업적인 효과도 있을 테고.) 로에베, 구찌, 카르벤, 마크 제이콥스 등 수많은 쇼들 역시 이를 뒷받침한다.

Zadig & Voltaire

Carven

Dolce & Gabbana

Roksanda

Loewe

Gucci

백 레이어링은 여자의 수십 가지 물건을 나눠주기 위한, 즉 보조가방으로서의 실용성을 갖춘 동시에 개성을 발휘할 수 있는 스마트한 스타일링 팁이다. 성공률을 높이기 위한 조언을 곁들이자면 이렇다. 컬러, 모양, 소재 중 한 가지 요소만 통일하면 보다 쉽다. 그 외의 요소들은 ‘의외의 조합’을 통한 위트를 즐기기만 하면 될 뿐. 귀여운 토끼 백과 여유로운 뉘앙스의 쇼퍼 백(로에베), 클래식한 체인 백과 고무 장바구니(구찌), 미니멀한 블랙 토트백과 레드 컬러 미니 토트백(록산다) 같은 방식 말이다. 백 레이어링이 복잡하고 어렵게 느껴진다면? 스트랩에 여러 개의 미니 파우치를 단 펜디나 두 개의 가방을 연결한 클로에, 크고 작은 백팩을 엮어낸 마르지엘라 등이 제안하는 독특한 형태의 ‘완성된’ 멀티 백을 추천하는 바다.

어떤 것을 선택하느냐보다 어떤 방식으로 드느냐가 관건이다. 이번 시즌 런웨이를 기습한 가방 레이어링 공식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