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 크러시의 귀환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자넬 모네 Janelle Monae 가 드디어... | 음악

자넬 모네(Janelle Monae)가 드디어 음악계로 복귀한다. 지난해 화제의 영화 , 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었지만 그녀가 가장 빛나는 자리는 역시나 음악이었다. 1집 , 2집 를 통해 팝, 록, 소울, 힙합, R&B, 오페라, 프로그래시브를 자유자재로 버무리고, 작사, 작곡, 노래, 연기까지 한 방에 하며 기인 열전을 보여줬다. 정규 3집 는 4월 27일 발매된다. 흑인 여성으로서 우머니페스토를 외치는 화끈한 ‘Django Jane’은 물론, 1980년대 댄스 비트를 담은 ‘Make Me Feel’을 주목하자. 이 심상찮은 바이브는 바로 그녀의 우상, 프린스가 생전에 그녀와 함께 작업한 결과물이라 한다.또 한편에는 프린스의 사운드와 샤데이, 마이클 잭슨의 감수성을 21세기식으로 작업하는 신인이 등장했다. 24살의 싱어송라이터 브린던 쿡(Bryndon Cook)의 원맨 프로젝트, 스타차일드 앤 더 뉴 로맨틱(Starchild & The New Romantic)이다. 그는 데뷔작 를 발매하기 전 이미 솔란지, 블러드 오렌지와 협업한 실력파다. 그는 흑인 남성의 여성성을 웃음거리나 약점으로 오해하는 사회 분위기를 꼬집으며 “섬세함은 나의 힘”이라 강조한다. 봄밤에 어울리는 촉촉한 R&B 넘버 ‘Hangin On’, 펑키한 질감과 감각적인 가성이 돋보이는 ‘Language’, ‘Only If U Knew’ 등 주요 트랙은 물론이고 앨범 전체적으로도 꽤나 훌륭하고 아름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