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고 투명하게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빚어서 만든다’라는 플라스틱의 어원처럼 매 시즌 유연하게 변신을 거듭하는 PVC 소재로 빚어낸 정직하고 투명한 아름다움.

반짝이는 광택과

구조적인 형태의 조화.

불투명한 PVC 소재 재킷은 422만원으로 Valentino, 플라스틱 구슬로 만들어진 팔찌는 가격 미정으로 Chanel 제품.

 

생생한 컬러와 투명한 PVC 소재를 매치해

생동감을 더하라.

투명한 트렌치코트는 175만원으로 Burberry, 실키한 소재의 로브는 263만원으로 J.W. Anderson by Mue, 귀고리는 10만원대로 Cult Gaia by Net-A-Porter, 모던한 라이닝이 가미된 펌프스는 가격 미정으로 Recto 제품.

셔링과 리본 디테일이 사랑스러운 투명 케이프, 물방울 모양 귀고리, 플라스틱 소재 팔찌, 레인부츠는 모두 가격 미정으로 hanel, 비비드한 컬러의 보디수트는 가격 미정으로 YCH 제품.

 

컬러풀한 아이템을

투명한 PVC 소재로 감싸라.

실키한 소재의 오버사이즈 셔츠는 가격 미정으로 Hermès, 플리츠 스커트는 65만원으로 Enföld by BOONTHESHOP, 비비드한 컬러의 지갑과 함께 드는 투명한 비닐 소재의 쇼퍼 백은 가격 미정으로 Céline 제품.

저지 소재 톱, 쇼츠는 모두 가격 미정으로 Miu Miu, 비닐이 덧대어진 부츠는 가격 미정으로 Jimmy Choo×Off White 제품.

 

반짝이는 PVC 소재가

레이디라이크 룩을 한층 모던하게 정제해준다.

글로시한 소재의 코트는 119만원, 스커트는 48만원, 톱은 24만원으로 모두 Push Button, 토트백은 300만원대, PVC 커버는 10만원대로 모두 Valextra, 투명한 PVC 소재가 덧대어진 스틸레토는 가격 미정으로 Valentino Garavani 제품.

반짝이는 비닐 소재 코트는 119만5천원대로 Attico by metchesfashion.com, PVC 소재에 스티치를 가미한 장갑은 가격 미정으로 Chanel 제품.

‘빚어서 만든다’라는 플라스틱의 어원처럼 매 시즌 유연하게 변신을 거듭하는 PVC 소재로 빚어낸 정직하고 투명한 아름다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