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감독의 신작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감독의 이름만으로 기대가 되는 한국 영화들이 ... | 메소드,미옥,침묵,기억의 밤,유리정원

감독의 이름만으로 기대가 되는 한국 영화들이 찾아온다. 먼저 배우 출신 방은진 감독이 연출한 배우에 관한 영화 다. 베테랑 배우 재하(박성웅)와 아이돌 스타 영우(오승훈)가 연극 무대와 현실을 오가며 갈등과 욕망을 그린다. 캐릭터와 하나 되는 메소드 연기가 영화의 모티프이자 상상력을 자극한다. 메소드 연기라고 하면 충무로 대표 배우, 최민식을 빼놓을 수 없다.에서 세상을 다 가진 남자 임태산을 연기한 그는 약혼녀 유나(이하늬)가 살해되고 용의자로 딸 미라(이수경)가 지목되자, 딸을 무죄로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의 정지우 감독과 18년 만의 재회작이다.의 장항준 감독은 에서 김무열과 강하늘의 강렬한 연기 대결을 소환한다. 납치된 형 유석(김무열)과 환각에 시달리는 동생 진석(강하늘)이 엇갈린 기억 속에서 살인 사건의 진실을 찾는다. 반면 여배우를 원 톱으로 내세운 영화 두 편이 있다.신수원 감독의 에서 문근영은 자신이 나무에서 태어났다고 믿는 신비로운 여인을 연기한다.이안규 감독의 에서 김혜수는 범죄 조직을 유력 기업으로 키워낸 언더보스로 등장한다. 오랫동안 TV 스타로 군림했던 문근영은 전환점이 될 작품을 찾았고, 에서 홀로서기가 입증된 김혜수는 매혹적인 존재감을 과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