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로맨스 영화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Lifestyle

가을의 로맨스 영화

진한 여운이 남는 강렬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가을의 로맨스. 쓸쓸하기도 하고, 진한 커피를 떠올리게 하는 가슴이 먹먹해지는 영화들을 골랐다.

BAZAAR BY BAZAAR 2017.10.13

 

<당신이 사랑하는 동안에>

잡힐 듯 잡히지 않는, 가만히 바라보다 용기내 다가가면 가을 바람에 날아갈 것 같은 그런 사랑이 궁금하다면 이 영화를 보라. 공기가 갑자기 매서워진 가을만큼, 가벼운 사랑이 아닌 ‘진짜 사랑’을 담은 로맨스 영화다. 젊은 조쉬 하트넷의 진중한 눈빛과 콜드 플레이의 OST가 로맨스를 완성한다. - 에디터 퍼플

https://www.youtube.com/watch?v=JnIFkxhtsDU

 

<만추>

사랑을 온몸으로 거부하는 죄수 탕웨이와 사기꾼 현빈의 만남. 쓸쓸한 시애틀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 둘의 만남은 이루어 질 수 없어서 더욱 애절하다. 힘겹게 탕웨이가 마음을 열어갈 때쯤 둘의 이루어 질 수 없는 사랑이 이해가 된다. 가을의 시애틀이 쓸쓸하게 펼쳐지며 감정에 무게를 싣는다. - 에디터 메이

 

<파도가 지나간 자리>

뜨거운 여름이 지나간 텅 빈 자리를 깊고 짙은 감동으로 채우고 싶다면 이 영화를 추천한다.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서로의 존재를 지켜주고자 하는 주인공들의 마음에 감동해 가슴이 뭉클해진다. '진짜로' 사랑하고 사랑 받는 게 무엇인지, 어떤 감정인지 궁금해지는 영화다. - 에디터 하니

 

<무뢰한>

전도연이 연기한 ‘김혜경’만큼 그야말로 사랑 때문에 울고 웃는 여자가 있을까. 사랑하는 남자를 지키기 위해 돈을 마련하고, 위험도 감수하고, 일도 포기한 여자. 겉으로 보기엔 강인해 보이지만 이 여자를 움직이는 모든 것들이 모두 ‘사랑’이다. 범인을 잡기 위해 김남길이 전도연에게 접근하지만 그 둘이 사랑에 빠지는 것은 어쩌면 당연해지는 일일지도. 이루어지지 않아도 강렬하고 진한 로맨스 영화다. - 에디터 미니

Keyword

Credit

    에디터|윤 선민,사진|각 영화 스틸컷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