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의 가을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시애틀의 한적한 마을과 호수, 그리고 거리에서 만난 배우 정유미의 가을 룩.

울 재킷은 59만8천원, 아일릿 블라우스는 39만8천원, 별 패턴의 데님 팬츠는 33만8천원으로 모두 Vanessa Bruno Athe, 스트랩 부츠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코트는 가격 미정으로 Vanessa Bruno Athe 제품.

체크 코쿤 코트는 가격 미정, 미드 힐 펌프스는 23만8천원으로 모두 Vanessa Bruno Athe, 실크 드레스는 83만8천원으로 Vanessa Bruno 제품.

벨벳 플라워 패턴 톱은 33만8천원, A라인 스커트는 가격 미정으로 모두 Vanessa Bruno Athe 제품.

터틀넥 톱은 49만8천원으로 Vanessa Bruno Athe, 롱 플리츠 스커트는 89만8천원으로 Vanessa Bruno 제품.

골드 톤의 브이넥 니트 풀오버는 가격 미정으로 Vanessa Bruno Athe 제품.

오버사이즈 코트는 1백38만원, 페이즐리 패턴 블라우스는 69만8천원, 스커트는 83만8천원으로 모두 Vanessa Bruno 제품.

더블 브레스트 코트는 69만8천원으로 Vanessa Bruno Athe, 플라워 패턴의 실크 드레스는 83만8천원으로 Vanessa Bruno 제품.

아일릿 블라우스는 33만8천원, 데님 팬츠는 35만8천원, 테일러드 코트는 가격 미정으로 모두 Vanessa Bruno Athe 제품.

니트 터틀넥 풀오버는 49만8천원으로 Vanessa Bruno Athe 제품.

시애틀의 한적한 마을과 호수, 그리고 거리에서 만난 배우 정유미의 가을 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