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 핀, 할까? 말까?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2017 F/W 컬렉션에서 포착한 헤어스타일의 명품 조연은 단연 헤어 핀. 그 어느 때보다도 자유롭고 독특하게 연출한 네 가지 핀 스타일에 대한 헤어 스타일리스트의 솔직하고 깨알 같은 뷰티 톡. | 팁,헤어스타일,헤어 핀

Hair Stylist장혜연놀이동산의 머스트 해브 아이템인 머리띠를 연상시키는 깜찍 발랄한 헤어. 하지만 ‘패션의 완성은 얼굴(aka 패.완.얼)’이란 공식은 헤어스타일에서도 유효한 법. 오직 켄달 제너이기에 용서받을 수 있다. 5:5 가르마의 단발머리, 좌우대칭으로 꽂은 플라워 모티프의 헤어 핀이라니, 리얼웨이에서는 차마 시도하기 어려운 고난위도 스타일. 그렇다고 눈썹 부근에 꽂아 연출하기에는 ‘머리에 꽃 달았다’고 놀림 받기 딱 좋다. 이보단 머리를 하나로 느슨하게 내려 묶은 뒤 귀 뒤쪽 헤어라인에 꽂아주면 지루한 포니테일 헤어에 포인트가 되어줄 거다. 잔머리를 살린 번 헤어 사이로 보일 듯 말 듯 깊숙이 꽂아주는 것 역시 세련된 연출법.Hair Stylist조영재실험정신만큼은 리스펙트한다. 하지만 이건 가도 너무 갔다. 비유하자면 ‘멋이라는 것이 폭발한’ 패션 디자인과 2학년만이 할 수 있는 패기 넘치는 스타일이랄까? 새내기 때는 감히 시도하지 못할 스타일이고 3~4학년은 절제의 미덕을 알 만한 시기니까. 디자이너가 스타일링하다 남은 브로치를 ‘귀에 걸면 귀고리 코에 걸면 코걸이’라는 심산으로 머리에 마구 달아놓은 수준이다. 헤어 핀의 용도를 전혀 고려하지 않고 엉뚱한 부위에 꽂아 헤어와 조화를 이루지 못하고 이질감이 느껴지니 욕심을 버리고 헤어 핀 한두 개만 골라 눈썹 높이 즈음에 꽂은 뒤 잔머리를 내어보자. 그것만으로도 전혀 다른 스타일이 완성될 것.Hair Stylist안미연과감한 가르마, 그 탓에 한쪽으로 치우친 무게감의 밸런스를 맞추기 위해 반대쪽에 싱글 귀고리를 매치하는 전략, 헤어 핀의 높이, 통일감 느껴지는 액세서리의 디자인까지 재단한 듯 완벽하다. 하지만 자칫 동네의 노는 언니 혹은 공주병으로 오해 받기 딱 좋은 스타일. 연말 파티처럼 작정하고 꾸미는 날이 아닌 이상 좀 더 심플한 디자인을 선택하는 것이 좋으며 얼굴형에 따라 가르마를 조율할 필요가 있다. 긴 얼굴형에는 4:6 정도가 적당하며 잔머리로 이마를 조금 가려주면 커버할 수 있고, 옆 광대가 도드라진 얼굴이라면 헤어 윗부분의 볼륨을 잠재우고 헤어 핀을 꽂은 뒤 그 아래로 흘러내리는 모발에 볼륨을 살려주자.Hair Stylist백흥권일단 클래식하다. 그렇지만 매력적이지도 않다. 솔직히 말하자면 90년대 드라마 속 우아한 사모님을 연상시키는 올드한 스타일. 실제 나이보다 10살은 더 들어 보일 수 있는 아주 치명적이고 위험한 헤어다. 웨이브의 큰 흐름 때문에 헤어 핀의 매력이 반감되며, 정수리 부근의 모발까지 끌어와 핀으로 봉긋하게 고정했기 때문에 얼굴이 길다면 단점이 도드라져 보일 수 있다. 정갈한 실루엣 대신 텍스처를 부스스하게 연출하거나 사이드 헤어에 잔머리를 만들어 이를 보완할 수 있다. 2015 F/W 프라다 쇼에서처럼 높게 올려 묶은 포니테일의 꼬리를 앞머리 부근 핀으로 고정시켰더라면 좀 더 트렌디해 보였을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