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란제리 룩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Fashion

일상의 란제리 룩

파티나 밤 문화를 위한 룩으로만 여겨졌던 란제...

BAZAAR BY BAZAAR 2017.09.06

Ellery / Marc Jacobs / Chloé / Dior / Off White

Ann Demeulemeester / Louis Vuitton / Saint Laurent / Narciso Rodriguez

파티나 밤 문화를 위한 룩으로만 여겨졌던 란제리 룩이 드레스업이 필요한 날 즐길 수 있는 쿨한 데이웨어로 변신을 꾀했다. 대표적인 예는 루이 비통과 클로에 쇼에서 찾아볼 수 있다.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슬립 드레스를 바탕으로 한 원피스를 선보였는데, 잔잔한 꽃무늬와 레이스는 분명 속옷을 연상케 했지만 일상에서 입기에도 무리가 없어 보였다. 반면 클레어 웨이트 겔러의 마지막 클로에 쇼에서는 폭넓은 와이드 팬츠에 자수 장식이 더해진 오간자 소재 톱, 그 속에 캐미솔을 매치한 우아한 란제리 룩이 등장했다. 결국 명심해야 할 것은 섹시를 바탕으로 하되 쿨하고 우아해 보여야 한다는 것.

Keyword

Credit

    에디터|Harper's BAZAAR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