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카라과산 커피에 빠지다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최근 싱글 오리진 커피 중 부상하고 있는 니카라과산 커피에 대하여. | 카페,커피,니카라과,원두,원두커피

‘니카라과’가 남미에 있는 니카라과 공화국이라는 사실을 카페를 통해 알게 되었다. 받침 없이 모음만으로 구성된 이 나라의 이름은 한번 들으면 잘 잊혀지지 않는다. 시큼한 산미가 깔끔하게 떨어지는 커피의 특성도 새롭다. 최근 들어 스페셜티 커피를 다루는 카페에서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는 커피 메뉴, 바로 니카라과다.얼마 전까지만 해도 원두의 산지는 곧 국가의 이름이었다. 브라질, 코스타리카, 에디오피아, 과테말라 등 우리에게 익숙한 커피 이름은 모두 국가명이다. 그런데 이제는 커피 라벨을 좀더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 커피를 즐기는 인구가 많아지고 그에 대한 취향이 다양해지면서 구체적인 지역과 농장 이름까지 불러온다.니카라과의 농장들이 어느 날 갑자기 커피를 재배하기 시작한 것은 아니다. 남미의 여느 국가들처럼 니카라과에서도 오랫동안 커피를 생산해왔다. 다만 생산지 추적이 쉽지 않았던 시절에는 잘 모르고 맛보았거나 다른 남미 국가의 이름으로 니카라과산 커피를 마셨을 확률이 높다. 공정 무역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면서 생산지 추적이 가능하게 된 변화는 그간 저평가되었던 좋은 품질의 원두를 세상 밖으로 알려지게 한 것이다. 그중 하나가 니카라과인 것이다.‘엘 카페’를 운영하면서 남미의 여러 농장을 핸들링하며 원두를 수입하고 있는 양진호 대표는 니카라과에서도 누에바 세고비아, 히노케가 등의 지역 농장들을 방문하고 있다. 니카라과 내 농장들은 보통 마라카투라 품종을 사용하고 좋은 품질의 커피가 생산된다.“니카라과는 과테말라에 비해 실제로는 고도가 낮은 편인데, 재배 환경은 과테말라와 비슷해요. 국가적으로 봤을 때는 산미가 약한 편이고요. 그런데 누에보 세고비아 지역의 원두는 산미가 강해요. 특별히 깔끔하게 떨어지는 시트러스한 산미와 슈거케인의 단맛이 어우러져있죠. 또 히노테가 지역 원두는 당밀의 단맛과 초콜릿의 풍미를 품고 있어요."한 국가 안에서도 농장이 있는 지역과 그를 둘러싼 환경에 따라 커피의 맛이 달라진다는 사실을 눈치챘을 것이다. 양진호 대표처럼 농장을 직접 핸들링하는 사람의 취향에 따라서도 들여오는 원두가 달라진다. 지속적으로 일정한 품질과 테이스트를 낼 수 있도록 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좋은 품질의 커피를 생산하는 농장을 발굴하고 품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해요. 어떻게 하면 농부들이 삶의 질도 함께 높아질 수 있는지 생각해야하죠.” 스타벅스 리저브에서도 니카라과의 라로카 지역 농장에서 원두를 공급받고 있다. 기후의 변화 등으로 매해 수확량에 변동이 있을 수 있어서 1년 내내 같은 농장의 커피를 제공하는 것은 아니란다. 한명두 커피 대사는 커피 셀렉션 또한 고급화되고 있는 추세로 코스타리카 델마, 자마이카 블루 마운틴 등과 함께 니카라과 커피를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고 말한다. “니카라과 커피는 수요에 비해 공급이 적은 편이에요. 과일의 산미가 풍부하고 고유의 단맛이 있어 스페셜티 커피를 즐기는 이들에게 인기가 높죠. 저는 개인적으로는 차갑게 마실 때 이런 산미의 청량감이 배가 됨을 느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