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의 마지막 터치, 향수와 주얼리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외출 전 마지막 터치이자 스타일을 완성시켜주는 주얼리와 향수의 우아한 조우. | 향수,주얼리

농익은 과일처럼 달콤하고그윽한 향기는 화려한 금빛 액세서리만큼이나 뚜렷한존재감을 드러낸다.화이트 셔츠를 닮은 향수들. 싱그러운 플로럴 향과 아침 햇살 같은 따뜻한 온기가 공존하는 향기는 마치 첫사랑처럼 코끝에 오랜 여운을 남긴다.소녀와 여자, 순수와 관능,부드러우면서도 때론 농밀한 향기가 어우러진 오묘한 향수는 단 한번의 터치만으로도 매력을 증폭시키는 유혹의 기술.봄날의 정원을 거니는 듯 싱그럽고 크리스털처럼 투명한 향이 온몸을 부드럽게 휘감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