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영화 세 편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연애의 모럴 에릭 로메르 회고전 괜히 ... | 영화,에릭 로메르,모놀리스,언노운 걸

연애의 모럴-에릭 로메르 회고전괜히 싱숭생숭하고 마음이 들썩이는 봄에는 이런 일도 해볼 수 있다. 아트시네마에 가서 와 을 보기. 지금 시네마테크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에릭 로메르의 20편의 작품과 그에 대한 다큐멘터리까지 포함된 회고전 ‘연애의 모럴-에릭 로메르 회고전’이 열리고 있다. 연애, 관계, 인간, 삶의 아이러니에 대한 날카롭고도 너그러운 시선이 담긴 그의 영화를 몇 편씩 이어 보는 것은 이 계절에 할 수 있는 가장 아름답고 낭만적인 일이다. 5월 7일까지 서울아트시네마.정확히 인지할 수는 없지만 급변하고 있는 것만은 확실한 일상이 가끔 공포스럽게 느껴질 때가 있다. 는 그 공포를 극대화시키는 영화다. 최첨단 인공 지능 자동차 안에 갇힌 아이를 구해야 하는 엄마의 처절한 사투를 담은 는 영화 의 하이 테크놀로지 편이다. 나노 기술을 적용한 방탄 차체와 창문, 인간의 안전을 위해 설계된 ‘스마트한’ 장치들은 고스란히 인간에게 위협이 된다. 간지 나는 스마트카 앞에 서 있는 섹시한 여배우는 카트리나 보든.“다르덴 형제가 가진 모든 재능이 이 영화에 있다”는 평을 받고 있는 영화 은 죄책감을 직시할 수 있는 용기를 가진 인간이 바꿀 수 있는 것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장 피에르 다르덴은 한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한 적이 있다. “우리는 여자가 남자의 미래라고 생각한다. 우리 영화에서 여자들은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행동하고 그럼으로써 자유롭다고 느끼며 앞으로 나아가는 존재다.” 에도 그런 여성이 등장한다.연애의 모럴   에릭 로메르 회고전   괜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