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미스, 미스테리

아슬아슬한 긴장감이 감도는 고요함, 그 속에 깃든 1940년의 낭만

BYBAZAAR2017.04.06

Keyword

Credit

  • 에디터|Harper's BAZAAR
  • 헤어|이 혜영
  • 메이크업|김 지현
  • 사진|김 영준
  • 스타일링|채 한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