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미스테리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아슬아슬한 긴장감이 감도는 고요함, 그 속에 깃든 1940년의 낭만 | 패션,패션필름,이영진,변우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