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 앤더슨 아트쇼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판타스틱한 웨스 앤더슨 아트쇼에 초대합니다. | 웨스앤더슨,배드대드

웨스 앤더슨의 아버지는 이 전시회의 제목에 질색했다고 한다. 는 몇 년 전부터 샌프란시스코와 뉴욕에서 매년 열리고 있는, 웨스 앤더슨을 사랑하는 아티스트들의 전시다. 이 전시에서 소개 되었던 다채로운 아트 워크들이 한 권의 예쁜 책으로 묶여 나왔다. 책의 서문에서 웨스 앤더슨은 이렇게 밝힌다. "뉴욕에서 최근에 열린 전시에 제이슨 슈왈츠먼과 함께 다녀왔다. 영화 편집을 마치고 나올 때쯤이면, 이제 그것들은 평생 다시 보고 싶지 않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있기 마련이다. 하지만 10년이나 20년쯤 흐른 뒤에는 옛날 등장인물들을 다시 만날 때 기분이 좋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제이슨과 나는 주머니에 손을 찌른 채 고개를 끄덕이고 중얼중얼하며 그림을 하나씩 보았다. 추억의 길을 걸어가는 기분이었다." 이 책을 펼쳐 보는 것은 우리에게도 마찬가지의 경험이다. 고개를 끄덕이고 중얼중얼하며 미소 짓게 된다. 그러니까, 기분이 좋아진다. 처음으로 웨스 앤더슨의 세계에 빠져 들었던 과 , 부터 웨스 앤더슨 영화의 정수를 이루었던 , 그리고 , , , 에서 사랑했던 것들이 하나씩 떠올라서다. 오랜 만에 웨스 앤더슨의 영화 속 인물들을 다시 만나볼까 싶다. 우선, 찌질하기 이를 데 없는 맥스군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