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딜런의 언어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밥 딜런은 만약 이전에 누구라도 내게 노벨상... | 밥 딜런,타란툴라,노벨문학상

밥 딜런은 “만약 이전에 누구라도 내게 노벨상을 받을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면, 나는 그것이 마치 내가 달에 서 있을 확률과 비슷하다고 여겼을 것이다”라는 수상 소감으로 노벨상 시상식 참석을 대신했다. 그러나 그의 음악은 모든 예술은 하나로 흐른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밥 딜런의 시적 언어가 담긴 책 두 권이 출간되었다. 밥 딜런의 음악을 들으며 그의 유일한 픽션 와 그가 남긴 문학적인 가사를 집대성한 을 읽어보자. 에서 25세의 청년 밥 딜런은 말한다. “사실 인생은 읽을거리, 혹은 담배에 불을 붙일 무엇에 지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