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미학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2016년 패션계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모바일 퍼스트(Mobile First)’ 전략과는 반대로, 앞서나가는 몇몇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들은 여전히 책과 출판물에 대한 애정을 놓지 않는다. 디지털과 소셜미디어 시대인 지금, 왜 패션은 여전히 촉감을 느낄 수 있는 '종이 책'에 열광하는가? | 책

2017 S/S 파리 패션 위크가 한창이던 지난 2016년 9월, 파리 생토노레에 위치한 콤 데 가르송 매장에서 세계 각지에서 온 관광객들이 새로운 ‘플레이 라인’ 카디건과 티셔츠를 구매하는 사이, 내 관심은 오로지 매장 안뜰 맞은편 콤 데 가르송 트레이딩 뮤지엄에 있었다. 도도한 직원들은 패션 위크를 맞이하여 방문한 낯설거나 친숙한 몇몇 고객을 위해 이른 오후임에도 걸어 잠근 문을 손수 열었다. 콤 데 가르송이 직접 고른, 그러나 콤 데 가르송은 ‘아닌’ 옷과 장신구들이 특유의 원목 장식장 곳곳에 걸려 있었지만 이곳에 방문한 나의 목적은 신상품 코트나 한정판 스니커즈가 아니었다. 바로 트레이딩 뮤지엄에 한자리를 차지하고 패션과 문화, 디자인 서적을 판매하는 아이디어 북스(IDEA Books)가 유통하는 한 권의 한정판 서적이었다. 책장 선반에는 모스크바 출신 패션 디자이너이자 사진가, 고샤 루브친스키의 사진집 'The Day of My Death'도 몇 권 남아 있었다. 온라인에는 이미 씨가 말라서 아마존닷컴에서 2백 달러 남짓하게 거래되는 1천 부 한정의 사진집을 손에 쥐고, 계산대에 서서 기다리는 시간에 왠지 안달이 났다. 편애하는 디자이너 브랜드의 옷을 사서 입는 1차원적인 성취감과는 별개로, 디자이너가 포착한 세계관을 ‘손에 쥐고 천천히 음미할 수 있다’는 만족을 60유로짜리 사진집에 부여한 소비 행위였다.젊은 디자이너가 낸 한 권의 ‘컬트’ 사진집 구매기를 퍽 장황하게 썼다. 하지만 요즘 패션계의 흐름을 바꾸는 디자이너들은 남들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고 그들 각자의 창조와 과정을 한 권의 책에 담아내는 데 여념이 없다. 보는 것만으로 시선을 압도하며 사치의 극치를 느끼게 하는 패션 하우스들이 지난 수십 년간 수많은 ‘커피 테이블 북’을 출간했지만, 요즘 패션 하우스를 이끄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들이 ‘출판물’에 공들이는 모습이란 이전 세대 하이 패션 브랜드의 움직임과는 조금 다른 경향을 띤다.지금 가장 뜨겁게 주목 받는 패션 하우스 중 하나인 구찌의 알레산드로 미켈레는 스케이트보드와 청년 문화를 기록하는 데 일생을 바친 사진가이자 영화감독, 아리 마르코풀로스(Ari Marcopoulos)와 일주일을 보냈다. 아리 마르코풀로스가 미켈레가 2016년도 프리폴 컬렉션을 만드는 일주일의 과정을 기록한 책 'Epiphany'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술의 신(The God of Wine)’ 디오니소스(Dionysus)를 기념하는 주현절에서 이름을 딴 탐미적인 출판물이다. 누구보다 날것 그대로를 포착하는 데 능한 사진가와 유럽 고대 문화의 향수를 동시대 기성복에 주입하는 데 특출한 디자이너의 만남이었다. ‘잡지’와 ‘단행본’의 중간에 있는 패션 출판물로서 매장에 걸린 옷과 액세서리가 나오기 전, 디자이너들이 어떤 아이디어로부터 출발하는지, 그리고 영감을 얻는 ‘과정’에 집중하는 'A 매거진(A Magazine Curated By)' 역시 열여섯 번째 큐레이터로 알레산드로 미켈레를 택했다. 값비싼 가죽 가방과 수백만원짜리 기성복이 ‘결과물’이라면, 좀 더 긴 호흡으로 디자이너의 생각을 엿보는 단서가 이 한 권의 ‘출판물’에 담겨 있는 셈이다.로에베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나단 앤더슨은 학창 시절부터 동경한 거장들과 함께 자신의 레이블 J.W. 앤더슨, 그리고 로에베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아트 디렉터 듀오 M/M 파리(M/M Paris)와 사진가 스티븐 마이젤(Steven Meisel)이 ‘거장’으로서 브랜드에 진중한 무게를 싣는다면, 동년배 스타일리스트 벤자민 브루노(Benjamin Bruno)와 '팬진137(Fanzine137)'의 발행인 루이스 베네가스(Luis Venegas)는 그의 비전을 이해하는 뜻깊은 친우들이다.(‘살아 있는 전설’들과 작업하며 신구 세대의 조화를 보여줄 수 있는 출판물이야말로 종이라는 아날로그 소재의 가장 훌륭한 표현 방식이 아닌가 싶다.) 또, 로에베는 매 시즌 발행하는 룩북에 어느 패션 브랜드보다 힘을 쏟는 편인데, 무게만 3kg에 달하는 전화번호부 크기의 출판물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Past, Present and Future)'를 두고 조나단 앤더슨은 ‘브랜드의 시각적인 역사를 담아낸 책’으로 정의한다. “로에베의 모든 것을 담은 이 책은 브랜드를 이해하는 유용한 참조 도구이자, 우리가 지금 어디에 있고 미래에는 어디로 갈 것인지를 알려주는 역할을 합니다.”동시대 패션의 규칙을 부숴버린 자신의 기성복 레이블, 베트멍을 이끄는 뎀나 바잘리아 역시 이에 동참한다. 베트멍 크루의 사진가 피에르 앙주 칼로티(Pierre-Ange Carlotti)가 찍은 첫 번째 사진집 이후 만 일 년이 지나지 않아 두 번째 책 'Summercamp'를 출간한 것. 여름성경캠프를 연상케 하는 제목처럼 ‘베트멍 집단’이 2017년도 S/S 컬렉션을 준비하는 과정을 엮은 ‘다큐멘터리 사진집’으로 총 4백80페이지에 달하는 방대한 분량에는 규격화한 전형적인 패션 카탈로그와는 전혀 다른 선구자들의 일상이 쥬시 쿠튀르부터 챔피온에 이르는 화려한 협업과 함께 골고루 등장한다. 그리고 말한다. 베트멍은 ‘거품’이 아닌 하나의 ‘문화’라고.결국 패션과 책의 만남이 매력적인 이유는, 오랜 세월의 흐름을 한 곳에 담아 정리하고 디자이너의 창조성을 응축해서 보여주는 데 책만큼 좋은 플랫폼이 없기 때문이다. 제목과 내용은 물론 배열과 주제에 이르기까지, 디자이너와 편집자, 사진가와 아트 디렉터가 모여 시간과 정성을 들인 피사체를 한 번에 정리해서 보여주는 것 말이다. 전자책이나 스마트폰이 아무리 발달한다고 해도, 두꺼운 양장본 표지의 무게감 있고 우아한 자태, 그 책을 처음 여는 순간의 기쁨을 차가운 유리 액정이 결코 모방할 수 없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