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극의 터틀넥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목 하나 감췄을 뿐인 터틀넥 스웨터는 세상에서 가장 우아한 이너웨어다. | 터틀넥,이너웨어

유럽 문단의 ‘매혹적인 작은 악마’라 불린 프랑수아즈 사강. 늘 짧은 쇼트커트 머리를 고수하던 그녀는 자신이 쓴 소설 속의 지적이고 세련된 여자들처럼 감각적인 스타일로도 유명했다. 인터넷에서 그녀의 이름을 잠깐 검색해봐도 알 수 있듯 몇 십 년 전 스타일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 담백하고 정제된 멋을 지닌 그녀가 가장 사랑한 아이템 중 하나는 바로 터틀넥 스웨터였다. 1958년, 블랙 터틀넥 스웨터를 입은 채 고양이 브람스를 안고 있는 흑백 포트레이트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사진 중 하나다. 군더더기 없는 터틀넥이 주는 지적이고 우아한 아름다움이 고스란히 담긴 있는 이 사진은 생전 그녀가 수많은 파문과 논란을 일으켰다고는 상상조차 되지 않을 정도이니.나 역시 코끝을 자극하는 찬바람이 불어올 즈음이면 유니클로에서 목부터 소매, 허리까지 쫀쫀하게 달라붙는 터틀넥 스웨터를 컬러별로 구입하는 것으로 나름의 월동 준비를 시작한다. 그저 목 하나 감출 뿐인데 터틀넥은 왠지 여자를 지적이고 우아하게 드레스업해주는 마력이 있다. 딱 피트되어 몸의 실루엣이 드러나면 섹시한 뉘앙스까지! 더군다나 터틀넥 스웨터(특히 리브 니트 터틀넥은 더더욱)는 오버사이즈 코트부터 더플코트, 라이더 재킷, 화이트 셔츠, 데님 플레어 팬츠, H라인 가죽 스커트까지 그 어떤 것과도 훌륭하게 매치된다. 이뿐만이 아니다. 라운드나 브이넥 니트가 아우터와 매치될 때 느껴지던 허전한 공백을 해결사처럼 단번에 처리해주기도. 특히 포근한 오버사이즈 터틀넥부터 모크 터틀넥, 크롭트 터틀넥 등 옷장을 가득 채우고 있는 다양한 컬러와 실루엣의 터틀넥 스웨터는 쉴 새 없이 변하는 트렌드 속 고고한 얼굴을 유지한 채 늘 겨울철 훌륭한 조력자 역할을 해왔다. 이번 시즌 런웨이에도 터틀넥 군단이 빠지지 않닸다. 단연 눈길을 끄는 건 총 44개의 룩 중 절반에 가까운 착장에 터틀넥 스웨터가 등장한 에르메스. 카디컨, 니트, 퍼 코트와 함께 몸에 딱 피트되는 터틀넥 스웨터가 레이어링되어 우아한 감성을 한층 고조시켰고 이는 세련된 여성들의 마음을 매료시키기 충분했다. 발렌티노는 셔츠와 레이어드한 크롭트 터틀넥 혹은 골반까지 오는 롱 터틀넥을 샤 스커트와 매치해 발레리나 룩을 모던하게 연출했다. 이외에도 과장된 하이넥이 돋보였던 질 샌더나 오버사이즈 셔츠와 플레어 팬츠를 매치한 뒤 터틀넥으로 목을 감춰 한층 더 시크하게 마무리한 셀린, 버튼과 지퍼 그리고 플리츠 디테일로 페미닌함을 강조한 살바토레 페라가모 등 대부분의 디자이너들이 ‘무심한 듯 우아한 멋’을 담은 터틀넥을 선보였다.그렇다면 이번 시즌 터틀넥 스웨터를 어떻게 연출해야 할까? 런웨이와 스트리트 속에 몇 가지 팁이 존재한다. 일단 몸에 착 달라붙는 완벽한 피트 그리고 단순한 디자인의 터틀넥을 찾는 게 먼저다. 이게 단조롭게 느껴진다면 얼굴의 반을 감쌀 정도로 벌키한 하이넥(질 샌더)을, 목이 짧아서 터틀넥을 멀리했다면 모크 터틀넥(프로엔자 스쿨러)을 선택할 것. 비싸다고 해서 다 좋은 것도 아니고 싸다고 해서 다 볼품없는 것도 아니다. 어떤 것이든 입다 보면 목이 늘어나는 건 어쩔 수 없으니 SPA 브랜드의 것을 구입해 자주 바꿔주는 것도 방법이다. 터틀넥을 골랐다면 그 다음은? 구찌, 발렌티노 질 샌더, 페라가모처럼 ‘원래 한 벌이었어요’라고 말하듯 매칭 아이템과 동일한 컬러 혹은 톤온톤으로 우아하게 정제할 것. 팝한 컬러 터틀넥의 경우 아우터의 버튼을 끝까지 채워 포인트로 아이템으로 활용하라.(멀버리를 참고할 것.) 넥을 반으로 접지 말고 자연스레 주름지게 할 것. 그리고 스커트나 팬츠와 매치할 경우 꼭 하의에 넣어 입자. 마지막으로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터틀넥 안으로 머리카락을 쏙 넣는 ‘터틀넥 헤어’가 유행했다면 이번 시즌은 가지런히 뒤로 넘기거나 깔끔하게 묶는 ‘최대한 단정히’가 포인트니 잊지 말도록.Editor's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