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C & EASY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가을의 나른한 낭만이 깃든 뉴 캐주얼 드레싱.

보헤미안 무드의 스트라이프 판초는 48만원, 파자마를 연상케 하는 실크 블라우스는 60만원, 크롭트 팬츠는 62만원으로 모두 Weekend MaxMara 제품.

라쿤 퍼 트리밍 울 재킷은 2백4만원, 워싱 데님 셔츠는 42만원, 데님 팬츠는 48만원, 페도라는 34만원, 레이스업 플랫 슈즈는 58만원으로 모두 Weekend MaxMara 제품.

스웨이드 코트는 1백80만원, 터틀넥 니트는 42만원, 와이드한 체크 팬츠는 40만원, 매듭 디테일의 클러치는 64만원으로 모두 Weekend MaxMara, 슈즈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렉스 퍼 케이프는 3백280만원, 니트 톱은 54만원으로 모두 Weekend MaxMara 제품.

양가죽 소재 바이커 재킷은 1백74만원, 스트라이프 저지 드레스는 54만원, 스카프는 28만원으로 모두 Weekend MaxMara 제품.

패턴 코트는 1백80만원, 브이넥 실크 블라우스는 64만원, 플리츠 스커트는 74만원, 실크 스카프는 22만원, 체크 클러치는 58만원으로 모두 Weekend MaxMara, 파이톤 앵클부츠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리버서블 오버사이즈 롱 코트는 1백88만원, 레오퍼드 셔츠는 58만원, 팬츠는 54만원으로 모두 Weekend MaxMara, 앵클부츠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후드 형태의 코트는 1백74만원, 핀스트라이프 셔츠는 48만원, 데님 팬츠는 40만원으로 모두 Weekend MaxMara 제품.

가을의 나른한 낭만이 깃든 뉴 캐주얼 드레싱.